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표정부자' 멍뭉이와 '센스천재' 견주의 #멍스타그램

"오늘의 주인공은 나야나" 쪼까 쑥스럽..

 

[노트펫] '저놈 새끼들 비온다는 핑계로 또 지들끼리 나갈라고 하네'

 

최근 치열하다는 '멍스타그램계'에서 화제가 되는 강아지와 견주가 있다.

 

4살 된 래브라도 리트리버 '밀란이'와 견주 오혜진 씨.

 

계정(@elly_elin)에 올라오는 글마다 '좋아요'가 쏟아지고 댓글만 1000개가 넘게 달린다. 팔로워 수는 5만3000명이 넘었다.

 

풍부한 표정으로 자신의 의도를 확실히 전달하는 밀란이의 사진과 밀란이에게 '빙의'라도 한 듯한 혜진 씨의 태그가 어우러지면서 큰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야말로 '표정 부자' 밀란이와 '센스 천재' 혜진 씨가 만나 일을 냈달까.

 

반려견과 반려인이 흔히 겪는 모든 일이 밀란이 멍스타그램의 소재가 된다.

 

"저놈새끼들 비온다는 핑계로 또 지들끼리 나갈라고하네"

 

 

#딴개안고있어도어차피쟨나한테돌아오게돼있어스타그램


일테면 현관문 앞에 불만 있는 표정으로 앉은 밀란이를 찍고 '저놈 새끼들 비온다는 핑계로 또 지들끼리 나갈라고 하네 #잘들다녀오슈 #내가집을쪼까 #예쁘게바꿔놓고있을라니께'라고 쓴다.

 

다른 개를 안은 견주를 바라보는 밀란이 사진에 '딴개 안고 있어도 어차피 쟨 나한테 돌아오게 돼있어 스타그램'이라는 태그를 곁들이는 식이다.

 

혜진 씨는 "밀란이가 다른 래브라도에 비해 눈이 많이 크고 돌출돼서 표정이 워낙 풍부해요. 애기 때부터 표정이 하도 많아서 많이 웃고 많이 열받았었어요"라고 설명했다.

 

사실 혜진 씨는 '천사견'으로 알려진 리트리버가 이렇게 사고를 많이 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혼날 걸 알면서도 사고 치는 게 재밌어 멈추지 못하는 밀란이를 보며 차진(?) 입담을 자연스럽게 얻게 됐다고.

 

"살찐다고 앉아서 투덜대지 말고 나처럼 필라테스라도 해"

 

특히 혜진 씨가 밀란이 시각에서 쓰는 멘트가 호응을 얻고 있다. 그저 밀란이가 기지개를 켜는 평범한 사진에도 '살찐다고 앉아서 투덜대지 말고 나처럼 필라테스라도 해'라고 설명하는 순간 보는 이들은 강아지와 소통하는 느낌을 받는다.

 

이에 대해 혜진 씨는 "밀란이가 저희 말을 거의 다 알아들어요. 밀란이는 말을 못하지만 대화가 되는 느낌이에요. 일단 저 스스로 밀란이가 저렇게 생각할 것 같다고 믿고 쓰기 때문에 더 공감이 가나 봐요"라고

 

사람보다 더 사람 같은 밀란이의 표정과 개보다 더 개 같은 혜진 씨의 멘트를 구경해 보자.

 

#밀란이_개조아

 

1. 오 사장 왜 이래~ 내 목욕값은 내가 낸대도?!

 

 

2. 나는 가끔 셀카를 찍는다

 

 

3. 야 이놈아 이게 얼마만이냐

 

 

#밀란이_개사고

 

1. 엄마 내가 면봉 이렇게 만든 새끼 잡아옴

 

 

2. 요즘 누가 선크림을 바르냐, 먹지

 

 

3. 고생하는 너그들을 위해 쓰레기길을 만들어 보았다

 

 

#밀란이_개번득

 

1. 엄마 돈 좀 있어?

 


2. 그 구멍이 아니여

 

 

3. 진정하자, 아직 확실히 준 거 아닝게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