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주인 구하려고`..180㎝ 상어에게 달려든 개

견주 제임스 화이트가 보데가 만에서 낚시를 했다. [출처: NBC 베이 에어리어 갈무리]

 

[노트펫] 견주가 낚시 중에 180㎝ 넘는 상어에게 발목을 물리자, 핏불 테리어 반려견이 상어 꼬리를 물어서 견주를 구했다고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지난 18일(현지시간) NBC 베이 에어리어 지역방송을 인용해 보도했다.

 

제임스 화이트는 지난 7월21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州) 보데가 만(灣) 해안가에 차를 주차하고 낚시를 했다. 차 안에 1살 된 핏불 반려견 ‘다비’를 남겨놓고, 여름 낚시를 즐겼다.

 

그런데 갑자기 낚싯줄이 팽팽하게 당겨졌고, 그 어느 때보다 강한 힘에 대어라는 느낌이 왔다. 화이트는 10분간 낚싯줄을 감으며 대어를 낚기 위해 애썼다.

 

어느 순간 대어가 화이트를 향해 헤엄쳐왔고, 화이트는 대어를 놓치지 않겠다고 기대했다. 그러나 얕은 물에서 대어는 정체를 드러냈다. 바로 6피트(약 183㎝) 길이의 칠성상어였다!

 

칠성상어. [출처: NBC 베이 에어리어 갈무리]

 

놀란 화이트는 낚싯바늘을 빼내려고 시도했고, 상어가 갑자기 화이트의 발목을 물었다. 화이트는 비명을 지르며, 몇 백 미터 떨어진 곳에 있던 낚시꾼들에게 도와달라고 외쳤다.

 

건장한 체격의 화이트가 상어를 떼어내려고 했지만, 그럴수록 상어는 더 세게 발목을 물었다. 화이트는 “상어 이빨이 처음에 동맥을 관통해서 바로 발목 전체에 피가 흥건했다”며 “무는 힘이 강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주인을 구하려고 차문을 열고 달려온 반려견 다비. [출처: NBC 베이 에어리어 갈무리]

 

그런데 낚시꾼들보다 먼저 화이트를 구한 존재가 있었다. 바로 체중 100파운드(약 45㎏)의 반려견 다비였다. 다비는 화이트의 비명을 듣자마자, 차문을 용케 열고 달려왔다. 다비는 처음에 상어의 아가미를 물었다. 그러자 상어가 더 꽉 화이트의 발목을 물었다.

 

화이트는 “그래서 내가 다비에게 ‘아니야. 물러나.’라고 말했고, 다비는 위치를 바꿔서 상어의 꼬리를 물었다”며 “다비가 말 그대로 언덕을 달려 내려와서 내 다리에서 상어를 떼어냈다”고 말했다.

 

상어가 문 발목의 상처가 아물어 흉터만 희미하게 남았다. [출처: NBC 베이 에어리어 갈무리]

 

화이트는 다리에서 떨어진 상어를 바로 물속으로 던졌고, 상어는 유유히 헤엄치며 사라졌다. 견주는 다비가 아니었다면 상어를 떼어낼 수 없었을 것이라며 다비에게 감사했다.

 

견주의 찢어진 신발. [출처: NBC 베이 에어리어 갈무리]

 

화이트는 “첫날부터 다비는 가족이었지만, 이제 그 이상”이라며 “만약 다비가 아니었다면 나는 더 안 좋은 상황에 처했을 것”이라고 감사했다. 다비가 자랑스러운 화이트는 친구들에게 발목의 흉터를 보여주며 다비의 영웅담을 말했지만, 모두 그런 일은 벌어질 수 없다며 믿지 못했다고 한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