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고양이를 혼냈더니 완전 삐쳤어요..'온몸으로 냥삐침'

 

[노트펫] 한 눈에 봐도 토라진 기색이 역력한 고양이.

 

온몸으로 '냥삐침'을 어필하며 등을 보이고 있는데.

 

고양이 '금수저'의 집사 금정혜 씨는

 

"금수저가 호기심 때문에 화장대를 헤집어놓는 바람에

 

아이섀도우가 떨어지면서 방바닥이 섀도우 파편과

 

가루로 난리가 났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