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윤기나는 털의 비밀 '셀프 빗질'..관리할 줄 아는 고양이

 

[노트펫] 앙증맞은 앞발로 빗을 꼬옥 잡은 고양이.

 

고개를 이리저리 돌려가며 구석구석 빗질을 한다.

 

유난히 윤기 나는 털의 비밀은 아무래도

 

야무진 빗질 덕분이 아닐까 싶은데.

 

고양이 '꼬미'의 보호자인 지하 씨는

 

"두 종류의 빗을 쓰는데, '보리'라는 다른 고양이부터

 

빗질을 해주다 보니 저렇게 나머지 빗을 가지고

 

꼬미가 혼자서 빗질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 2019/09/17 07:59:21
    뷰티를 아는 녀석! ㅋㅋㅋ

    답글 1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