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할아버지께 뻔뻔하게 마시지를 받는 '불효냥(?)'.."효자손 시원하다옹"

 

[노트펫] 할아버지의 섬세한 손길이 마음에 드는지 눈까지

지그시 감은 고양이는 효자손에 몸을 내맡긴 모습이다.

 

할아버지께 꾹꾹이를 해드려도 모자랄 판에

 

여유롭게 마사지를 즐기는 고양이의 모습에

 

지켜보던 가족들은 웃음이 터지고 말았는데.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