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강아지 모른 척한 주인의 '심쿵' 최후..귀여움으로 복수한 댕댕이

 

[노트펫] 신이 난 듯 껑충껑충 뛰며 산책을 즐기던 강아지.

 

순간 '느낌적인 느낌'으로 방향을 틀더니 벤치로 향한다.

 

알고 보니 그곳에는 벤치에 등을 돌리고 앉아

 

녀석을 몰래 촬영하고 있던 누나가 있었던 것.

 

숨소리조차 내지 않고 모른 척했으나

 

눈치 만점인 강아지를 속이는데 실패한 것 같은데.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