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사랑해요!"..발하트로 마음 전한 강아지

사진=Instagram@eden_dog_

 

[노트펫] 발로 만든 하트로 마음을 전한 강아지의 모습이 공개돼 랜선 집사들을 심쿵하게 만들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사랑해오~(발하트)"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게재된 사진 속에는 침대 위에 가만히 엎드려있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겼다.

 

"눈나~ 내 맘을 받아줘!"

 

앙증맞은 앞발을 하트모양으로 살포시 모으고 있는 강아지.

 

아무것도 모른다는 듯한 초롱초롱한 눈망울이 시선을 강탈한다.

 

해당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아……  심쿵", "아가 눈망울이 할 일 다 한 듯", "사랑한다고 말하는 거 같아요", "어떻게 발까지 저렇게 사랑스럽지"라며 귀여운 강아지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나란 개린이……  발 하나로 여심을 저격하지!"(Feat.왼발은거들뿐)

  

사진 속 강아지 '이든이'의 보호자 지연 씨는 "최근 식탁에서 밥을 먹고 안방으로 들어왔는데, 이든이가 저렇게 신기하게 엎드려 있었다"며 "원래 평소에는 저렇게 엎드리지 않는데 너무 귀여워 사진으로 남기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뭐야? 이든이가 사랑한다고 하는 건가?'하는 생각이 들어 기분이 좋았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러블리'의 정석이란 이런 것!

 

머리부터 발끝까지 사랑스러운 '이블리' 이든이는 생후 4개월 난 수컷 믹스견으로, 얌전하지만 가끔 개린이 다운 '똥꼬발랄'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고.

 

주사 잘못 맞고 퉁퉁 부어서 '개무룩'

 

 지연 씨는 유기견을 보호하고 있는 동물병원을 통해 이든이와 가족이 됐단다.

  

"내 매력에 푹 빠졌다면 인스타@eden_dog_(클릭)를 방문하시개!"

 

"팔불출 같지만 이든이는 3개월 때부터 앉아, 손, 코, 브이, 하이파이브, 엎드려, 기다려까지 마스터했다"고 웃으며 자랑한 지연 씨.

 

"이든아, 누나 형아 옆에 와줘서 고맙고 이제 아프지 말고 살 좀 찌자. 사랑해 내 새끼"라고 이든이를 향한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5건

  • 늘푸른 2019/10/15 20:04:42

    답글 1

  • - 2019/10/15 20:08:48
    이든이가 하트를? 제법이네~ㅎ

    답글 4

  • - 2019/10/15 20:10:01

    답글 1

  • 욘재 2019/10/16 16:43:24
    넘 귀엽다

    답글 1

  • - 2019/10/17 00:03:18
    이든이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네요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