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최애 인형 세탁하자 서러움 폭발한 강아지..'발만 동동'

 

[노트펫] 아끼는 인형을 세탁하자 서러움 폭발한 강아지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한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맨 위에 애착인형(여자친구) 빨아서 서러운……"이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다.

 

게재된 영상 속에는 빨래 건조대 밑에서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강아지 한 마리의 모습이 담겼다.

 

 

 

건조대 가장 위에 놓인 애착인형을 바라보고 있는 강아지.

 

서러운 울음소리를 내며 애처로운 눈망울로 인형과 주인을 번갈아 쳐다보고 있다.

 

"안 돼"라는 단호한 말에도 쉽게 포기하지 못하고 앞발을 긁으며 간절함을 어필하는데.

 

"네가 올라가~"라는 말에 그만 서러움이 폭발한 강아지는 발을 동동 구르는 모습이다.

 

"내가 이로케 귀여운데 어떻게 인형을 안 줄 수가 있개?"

 

해당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순정파네.. 마를 때까지 저러고 있을 듯", "우리 집 강아지도 애착 인형 빨래 돌리면 그 앞에서 끝날 때까지 앉아있어요", "우는 모습마저 사랑스럽네요", "발 동동거리는 거 너무 귀엽다"며 귀여운 강아지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영상 속 강아지 '코코'의 보호자 강훈 씨는 "코코가 쳐다보고 있는 애착인형은 코코를 처음 집에 데려왔을 때부터 함께했던 인형"이라며 "평소에 물고 돌아다니면서 놀기도 하지만 관심 없어 할 때도 있는데, 그럴 때 누가 인형을 만지면 달라고 끌어댄다"고 말했다.

 

  인형보다 더 인형 같은 극강의 깜찍함

 

이어 "인형을 빨면 내려줄 때까지 저렇게 울어서 평소 몰래 빤 후 안 보이는 곳에서 말리는데, 저 날은 깜빡했다"며 "다 마르고 나서 코코에게 줬더니 신나서 물고 끌고 다니며 몸을 비비기도 하고 즐거워했다"고 덧붙였다.

 

"나란 개린이…… 윙크 한 번으로 여심을 저격하지!"

 

코코는 3살 난 수컷 푸들로, 애교가 많고 사람을 좋아하는 아이라고.

 

특히 예쁜 사람을 유난히 좋아해 산책을 하면서도 예쁜 누나는 기가 막히게 찾아내는 재주가 있단다.

 

"짜릿해! 늘 새로워! 예쁜 게 최고야~"

 

"할머니께서 돌아가시고 어머니께서 힘들어하실 때 코코가 위로가 돼줬다"며 코코를 향한 고마움을 표현한 강훈 씨.

 

"요즘 일하느라 산책을 잘 못 시켜준 것 같아 미안하다"며 "앞으로도 건강하게 오래도록 함께했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