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집사가 안 놀아주자 팔짱 끼고 앉아서 지켜보는 고양이

 

[노트펫] 집에 고양이를 모시고 있는 집사라면 항상 기억하고 있어야 하는 점이 몇 가지 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고양이님이 놀고 싶어 할 때 온 몸을 불살라야 한다는 것. 머리로는 알고 있지만 가끔은 다른 일에 집중하느라 이를 지키기가 쉽지 않은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람 같은 우리 고앵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

 

"언제까지 안 놀아주나 보자"

 

사진 속 고양이는 벽에 기대어 앉은 채 팔짱을 '착' 끼고 있다. 뭔가 못마땅한 일이 있는지 살짝 인상을 쓰고 누군가를 감시하고 있는 듯 시선을 고정하고 있는데.

 

당장이라도 "이 상황이 마음에 들지 않는군. 언제까지 그러고 있나 보자."라고 말할 것만 같다.

 

화난 부장님처럼 앉아 있는 고양이 꾸리의 보호자 세영 씨는 "제가 나노블럭를 하는 게 취미라서 열심히 만들고 있었는데 뒤통수가 따가워 쳐다보니 꾸리가 저런 자세로 있었어요"라며 "아무래도 자기와 놀아주지 않아서 그런 것 같아요"라고 사진 속 상황을 설명했다.

 

 

8개월 차에 세영 씨와 가족이 됐다는 꾸리는 집에 온 첫 날부터 저렇게 앉아 있었다고 한다. AS 기사님이 오셔서 부품을 만질 때도 옆에 앉아서 감독을 하듯 지켜보고 있었다고.

 

'n번째 냥생'인 것처럼 보이는 자연스러운 자세는 이제 꾸리의 트레이드마크가 됐단다. 본인도 그걸 잘 알고 있는 모양이다.

 

마따따비 껴안고 있는 게 취미! 잘 때도 필수~

 

부장님 포스를 풍기는 꾸리는 사실 엄청난 애교쟁이란다. 집사가 아침에 일어나면 냥냥거리면서 애교를 떨고, ‘꾸리야~’라고 부르면 그 음에 맞춰 ‘냐앙~’하고 대답을 한다는데.

 

성격도 순둥순둥해서 병원에서도 인기 만점! 의사 선생님과 간호사 선생님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고 한다.

 

 

세영 씨가 힘들 때마다 슬며시 다가와서 위로를 해준다는 상냥한 꾸리. 그래서 더욱 의지를 하게 된다고 세영 씨는 말했다.

 

세영 씨는 "이른 아침 내가 눈을 떴을 때 누구보다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다가와 주는 너. 덕분에 행복하고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하루를 시작하게 됐어. 모든 게 사랑스럽고 좋지만 물은 지금보다 많이 마셔주라. 항상 고맙고 사랑해"라며 꾸리를 향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