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할아버지 냥이 자리 뺏으려다 ‘참교육’ 당한 꼬마 고양이

 

[노트펫] 우리는 어릴 때부터 교육을 통해 살아가는데 필요한 다양한 에티켓을 배운다. 이건 동물들도 마찬가지.

 

일찍 가족과 떨어지거나 제대로 된 보살핌을 받지 못한 아이들의 경우 함께 살고 있는 다른 이들에게 예의를 배우기 마련인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할아버지 냥이의 자리를 뺏으려다 제대로 예절 교육을 받은 꼬마 고양이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아기 고양이는 원형 스크래처에 들어가 앉고 싶은지 은근슬쩍 한 발을 올리며 어른 냥이를 위협한다.

 

그 순간 어른 냥이는 묵직한 냥냥펀치 한방을 날렸고 아기 고양이는 그대로 바닥을 나뒹굴었다.

 

지치지 않는 체력과 끈기로 무장한 아기 냥이는 다시금 자리에서 일어나 짧은 다리로 뽀작뽀작 냥냥펀치를 날려보지만 결국은 어른 냥이의 포스에 눌려 자리를 피하고 만다.

 

삐진 것 같은 뚱한 표정을 보고 있으니 당장이라도 "칫. 나도 앉고 싶은데 너무해"라고 말할 것만 같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무턱대고 냥냥펀치를 날릴게 아니라 예의 있게 물어봤어야지", "아기 냥이가 제대로 예절을 배워가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엄마 미소를 지었다.

 

"할아부지. 나랑 놀아요!"

 

8주차에 접어든 아기 냥이 미유와 12살 할아버지 냥이 키키의 보호자 마크(Marc) 씨와 사라(Sarah) 씨는 "평소에는 키키가 거의 도망만 다니는데 저 날은 미유가 계속 귀찮게 해서 그런지 냥냥펀치를 날렸다"며 "저게 거의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호주 시드니에 살고 있는 마크 씨와 사라 씨는 지난 6월, 키키와 함께 지내던 고양이 히치를 먼저 떠나보내고 이별의 슬픔으로 먹먹한 하루하루를 보냈다. 특히 키키와 사라 씨가 무척 힘들어 했었다고.

 

"안녕하새오. 미유애오. 새로운 가족이 생겨서 너무 조아요~"

 

그러다 동물 병원에서 2주차에 어미를 잃은 미유를 만나게 됐고 운명처럼 서로에게 이끌려 함께 살게 됐다.

 

짧은 시간 내 완벽하게 집에 적응한 미유는 우아하게 흔들리는 키키의 꼬리를 장난감으로 인식했는지 매번 가지고 놀려고 한다는데. 묘르신 키키는 이런 아깽이의 무한체력이 버거운지 슬금슬금 피하기 바쁘단다.

 

호주 시드니의 풍경과 고양이의 조합은 환상적!

 

마크 씨는 "미유가 엄마 없이 자라서 걱정이 많았는데 화장실도 잘 가리고 그루밍도 잘 해서 한시름 놓았다"며 "다만 깨무는 일이 많아져서 요즘 교육을 시키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순한 ‘접대냥’ 키키는 딱히 취미나 특기는 없는데 경치를 바라보며 사색을 즐길 줄 안다"며 "그에 비하면 미유는 완전 '방구석 여포'가 따로 없다"고 덧붙였다.

 

곁눈질로 서로의 밥을 탐하는 소리없는 전쟁 중.

 

세대 차이와 성격 차이로 인해 함께 어울리지 못할 것 같아 보이는 그들이지만 성격 좋은 미유는 끊임없이 같이 놀자고 달라붙고, 정 많은 키키는 마지못해 돌봐주며 우정을 쌓아가고 있다.

 

다만 서로의 밥을 탐해 마크 씨와 사라 씨가 걱정이 많다고.

 

우리의 매력에 반했다면 인스타 '@marcsarahkikinyomnyom(클릭)'로 놀러오라옹~

 

마지막으로 마크 씨는 "우리 묘르신 키키. 항상 건강하게 잘 지내세요. 그리고 미유는 사람 깨물지 말고, 행복하고 건강하게만 자라다오"라며 기분 좋게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