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공감 능력 남다른 '스윗한' 애견 미용사.."부끄러울까 봐 나도 벗었어"

사진='라크도그' 인스타@kwang_won_lee(이하)

 

[노트펫] 털을 밀어 부끄러워할 강아지를 위해 남다른 공감 능력을 발휘한 '스윗한' 애견 미용사의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부끄러워 할까 봐 이제 너랑 나랑 똑같아"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게재된 사진 속에는 테이블에 앉아 미용을 받는 강아지 한 마리와 애견 미용사의 모습이 담겼다.

 

"어서 와~ 이런 미용은 처음이지?"

 

다소 생소하게 웃통을 벗고 있는 애견 미용사.

 

잔뜩 성난 등 근육과는 다르게 "부끄러워할까 봐" 탈의를 했다는 스윗한 설명처럼, 애정 어린 손길로 미용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런 마음을 아는 건지 테이블 위 강아지도 다소곳이 앉아 있는데.

 

"저런 게 바로 전우애", "멍멍이 표정이 놀란 표정인데요?", "그 와중에 미용사님 등 근육 시선 강탈", "강아지도 미용사님도 둘 다 너무 귀여워요", "친절도 하셔라! 강아지도 그 마음 알고 얌전히 있는듯"이라며 유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마미손보다 중독성 있는 미용사 형아손…… "

 

사진 속 애견 미용사 이광원 씨는 "손님이 미용을 위해 호텔링을 맡겨 늦은 시간에 미용을 하게 됐다"며 "손님분들도 안 계시고 날도 덥고 해서 강아지가 이해하진 못하겠지만 서로 똑같이 시원하게 벗어보잔 느낌으로 미용을 진행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강아지는 약간 '뭐지?' 하며 당황해하는 느낌을 받은 것 같았다"며 "그래도 같이 벗고 하니 더 가까워진 느낌도 살짝 있었던 것 같고, 미용하고 저도 등목으로 마무리하니 시원하고 좋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바지도 벗고 있는 것 아니냐"는 사람들의 질문에 "그건 저 친구와 둘만의 비밀"이라고 웃으며 답했다.

 

핵인싸 부럽지 않은 '개통령'의 삶

 

반려견 행동교정사이자 훈육미용사로 활동 중인 광원 씨에게 미용을 싫어하는 반려견들은 어떻게 하면 거부감 없이 미용을 받을 수 있는지 물었다.

 

"싫어하는 게 당연하다"며 웃는 광원 씨.

 

"반려견들은 대부분 겁이 많기 때문에 모르는 공간에서 소리 나는 기계가 진동과 함께  피부를 보호하는 코트를 벗겨가는데 싫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근육의 비결은? 대형견 아가들 안고 우쭈쭈해주기!

 

이어 "미용하는 상황마다 미용 방법이 달라야 한다"며 "강하게 표현해야 할 때도 있고, 분리불안을 이용한 방법을 이용해야 할 때도 있고 다양한 방법을 상황에 맞게 사용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광원 씨는 2살 난 수컷 포메라니안 '진짜'의 보호자이기도 하다.

 

진짜가 본인에게 소중한 가족이나 다름없기에 모든 반려견들 역시 소중한 가족처럼 대하는 게 아닐까 싶은데.

 

"미용사 선생님 예쁘게 잘라주시개!"

 

"견주님들이 반려견들의 신호를 이해하고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광원 씨.

 

"올바른 거절 표현과 올바른 칭찬 타이밍으로 견주님이 아이를 케어해준다면, 아이 역시 거부감없이 미용을 잘 받을 수 있을 것이다"고 조언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 2019/07/16 21:19:52
    멋져용~~ 언제나 화이팅~~^^

    답글 2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