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TV 속 사람에게 꼬리치며 애교부리는 강아지..'심장 녹는 중'

 

[노트펫] 텔레비전 화면 속 사람을 보고 꼬리를 치며 폭풍 애교를 선보이는 강아지의 모습이 랜선 집사들의 심장을 녹이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실제 사람 아니라고 티비라고. 그만 애교부려"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다.

 

게재된 영상 속에는 TV를 시청하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겼다.

 

 

브라운관 속에 등장하는 사람들의 모습에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며 반기는 강아지.

 

하지만 화면 속 사람들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

 

잠시 자리를 잡고 기다리던 강아지는 안 되겠는지 폭풍 애교를 장전하고 결국 TV 쪽으로 다가가고 마는데.

 

"심장 꽉 붙잡아~ 귀여움 간다!!!"

 

TV 속 사람들에게 애교를 선보이는 강아지의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꼬리 조금만 더 흔들면 날아가겠는데?", "뽀시래기가 온몸으로 반갑다네", "진짜 납치하고 싶은 귀여움이다"며 귀여운 녀석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영상 속 강아지 '알맹이'의 보호자 수정 씨는 "알맹이가 집에 오고 며칠 지나지 않아 처음으로 TV를 틀었는데, 처음엔 건물이 나오는 장면이라 그랬는지 별로 관심이 없었다"며 "그러다 다른 채널로 돌렸는데, 사람 말소리도 들리고 움직이고 하니까 갑자기 우다다 뛰어가더니 저렇게 꼬리를 치고 애교를 부렸다"고 말했다.

 

"내가 이로케 귀여운데 안 예뻐할 수가 있개?"

 

이어 "다른 물건이나 건물이 나오면 휙 돌아섰는데 아무래도 사람인 걸 알고 저렇게 애교를 부린 것 같다"며 "아양 떠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 동영상을 찍어 커뮤니티에 한 번 올려봤는데 이렇게 많이 좋아해 주실 줄은 몰랐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알맹이는 3개월 된 장모치와와 공주님으로, 몸무게는 500g 밖에 나가지 않지만 언니들한테는 벌써 까칠하게 굴 줄 아는 당돌한 성격이다.

 

수정 씨에 따르면 알맹이는 가족들의 손길을 좋아해서 만지려고만 하면 발라당 드러눕는데 그 모습이 그렇게 사랑스러울 수 없단다.

 

깜찍함에 취해 그만 떡실신…… 

 

사실 수정 씨네 집은 동물 대가족으로 알맹이는 5남매 중 막둥이다.

 

첫째 보미는 9살 난 말티즈 공주님으로, 모든 강아지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 새로 생긴 막둥이도 특별히 예뻐하지는 않지만, 아무리 까불어도 아가인 걸 알아서 그런지 절대 물지는 않는단다.

 

둘째는 보미의 딸인 5살 보리로, 같이 자란 강아지 외에 다른 친구들이랑 잘 어울리지 못하는 편이지만 알맹이랑은 잘 놀아주는 든든한 언니란다.

 

"어서 와~ 이런 대가족은 처음이지?"

 

셋째 엄지는 4살 난 잉글리쉬불독 공주님으로, 수정 씨는 "엄지는 못생겨서 그런지 친구들이 잘 안 놀아준다"며 "그래서 엄마만 졸졸 따라다니는데 제 눈엔 너무 이쁜 딸이다"고 웃으며 말했다.

 

넷째는 9개월 난 골든리트리버 수컷 창석이로, 모든 친구와 잘 어울리는 진정한 핵인싸답게 막둥이인 알맹이도 기쁜 마음으로 반겨줬단다.

 

"막둥이는 언니 오빠가 지켜줄개!"

 

"우리 가족이랑 인연이 돼줘서 정말 고맙다"며 알맹이에 대한 마음을 표현한 수정 씨. "다른 아이들과 같이 앞으로 오래오래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우리 가족 모두 꽃길만 걷개!"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