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스프링을 넣었나?" 강아지 꼬리에서 느껴지는 탄성(彈性)

[노트펫] 아무 생각 없이 지나치던 것이 갑자기 특별하게 느껴질 때가 있다. 오늘 소개할 사연은 어느 날 갑자기 눈에 들어온 '꼬리'에 관한 이야기다.

 

"꼬리에 용수철 넣었냐구? 오빠 자꾸 더운 밥 먹고 쉰소리 할 거야?"

 

성준 씨는 지난 26일 SNS에 "너는 꼬리에 스프링 넣었어?"라며 반려견 도리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성준 씨는 도리의 말린 꼬리를 밑으로 내려 길게 폈다가 튕긴다. 용수철처럼 튕겨 올라가는 꼬리가 신기하기만 한데, 도리는 약간 귀찮다는 듯 성준 씨를 바라본다.

 

 

"진짜 없는데에~"

 

성준 씨는 재밌었는지 도리의 눈빛 따윈 아랑곳하지 않고 "띠용~ 띠요옹~"이라는 효과음까지 넣어가며 몇 번이나 더 튕긴다.

 

그는 "평소 당연하다고 여겼던 도리의 말린 꼬리가 갑자기 신기하게 느껴졌다"며 "펴보려고 해도 다시 말리는 꼬리가 귀여워 영상으로 남기게 됐다"고 말했다.

 

 

성준 씨가 거실에 이부자리를 펴고 누우면 도리는 성준 씨 다리 사이에 들어와 함께 잔다.

 

도리는 평소 성준 씨와 함께 일어나거나 먼저 일어나 성준 씨를 깨우지만, 이날은 성준 씨가 일어났는데도 가만히 누워만 있었다.

 

이에 그 모습을 구경하다 항상 바짝 올라간 꼬리가 눈에 띄어 영상을 촬영했다.

 

 

성준 씨는 도리를 입양하기 전까진 남자 밖에 없는 가족이라 집안 분위기가 어둡고 칙칙했다고 했다.

 

집안 분위기도 밝게 개선하고 싶었고 무엇보다 다들 개를 좋아했기에 여러 번 입양 얘기가 나오긴 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다.

 

그러다 발견한 게 도리다. 도리를 보고 온 날, 성준 씨 가족은 동시에 상사병에 빠졌고 긴 가족회의 끝에 도리를 들이기로 했다.

 

운동복을 입어도 가려지지 않는 멋.

 

어렵게 입양한 도리는 가족의 바람대로 분위기를 제대로 전환했다. 꼭 필요한 말만 하던 사나이들은 어느새 도리를 둘러싸고 입이 아프도록 떠들어 댔으며 시도 때도 없이 도리와 노느라 집안이 시끌벅적해졌다.

 

하지만 성준 씨는 예외였다. 그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직업 특성상 3~4개월씩 집을 비웠기 때문에 도리를 자주 보지 못했다.

 

"야~ 내 몸에 뭘 이렇게 주렁주렁 매달아 놨어~"

 

1년에 서너 번 보는 게 고작이지만, 고단한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올 때마다 수십 분씩 반겨주는 도리가 큰 위안이 됐고 또 감동이었다.

 

그런 성준 씨가 머리를 긁적일 수밖에 없던 사건이 있었다. 여느 때처럼 3개월 만에 집을 찾은 성준 씨. 그는 밀린 약속 때문에 집에 짐을 풀자마자 다시 나가야 했는데, 헤어지기 싫다는 듯 현관까지 배웅나오는 도리를 보고 눈물이 찔끔 나올 뻔했다.

 

코에서 광이 나는 도리.

 

서둘러 약속을 마치고 돌아오려던 성준 씨는 동생이 보내온 영상을 보고 머쓱해졌다. 동생이 보내온 영상에는 그가 안 보이자 바로 집안을 뛰어놀기 시작하는 도리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그는 "순간 서운하긴 했지만 나 없이도 잘 노는 도리를 보며 안심할 수 있었다"며 "도리를 포함한 우리 가족 앞날에 즐거운 일만 가득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 2019/02/27 16:58:05
    기사 너무 감사합니다 잘읽었어요!ㅎㅎ

    답글 2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