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언니 따라 학교 다닌 강아지 '졸업식'도 함께.."개근상도 받았개!"

 

[노트펫] 언니를 따라 학교에 다닌 강아지가 개근상을 받으며 졸업식까지 함께한 사연이 알려져 훈훈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오늘 저도 졸업했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게재된 사진 속에는 졸업가운을 입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겼다.

 

"내가 바로 대학 졸업한 개학생!"

 

학사모를 쓰고 있는 앙증맞은 강아지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강아지도 학사모가 있다니 정말 귀엽다",  "우리 강아지도 학사모 씌워주고 싶다",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귀여운 강아지의 모습에 탄성을 자아냈다.

 

"내 졸업을 축하해주기 위해 가족들이 다 모였개~(Feat.언니는 깍두기)"

 

졸업한 강아지 '총총이(이하 총이)'의 보호자인 다슬 씨.

 

다슬 씨는 "사진을 찍은 날은 우리 학년에서 첫 번째로 등교한 강아지이자 다른 강아지 친구들보다 학교도 가장 열심히 다닌 총이가 저와 함께 졸업하는 날이었다"며 "계단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데 총이를 보려고 뒤에 사람들이 둥글게 모여 있었다"고 말했다.

 

동기들 중 유일하게 '개근상' 수상한 근면성실한 개학생!

 
이어 "친구들과 교수님들과도 사진을 찍었는데 다들 총이를 너무 예뻐해 주셔서 좋았다"며 "총이가 개근상까지 받고 졸업식도 함께할 수 있어 총이에게도 저에게도 잊을 수 없는 날이었다"고 덧붙였다.

 

학업을 무사히 마쳤다는 안도감 때문인지, 기념사진 촬영을 해서인지 결국 총이는 졸업식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침대로 뛰어가 꿀잠에 빠졌다는데.

 

"동기 '삼월이' 덕분에 혼밥하지 않았개"


총이는 3살 난 말티즈 공주님으로, 청순한 외모와는 달리 자기주장이 매우 강한 성격이라 싫은 걸 하려고 하면 앙칼지게 화도 낼 줄 아는 성격이다.

 

사실 다슬 씨는 강아지를 너무 키우고 싶은 맘에 고등학생 시절 부모님 몰래 총이를 입양했다.

 

이후 총이와 한시도 떨어지고 싶지 않았던 다슬 씨는 강아지와 함께 등교할 수 있는 학과가 있다는 말을 듣고 꿈도 포기한 채 애완동물학과에 진학하게 됐다.

 

美친 미모로 입학하자마자 핵인싸 등극

 

다슬 씨는 "제가 만약 다른 과로 갔다면 총이는 맨날 집에서 하루 종일 저만 기다려야 하는데 그렇게 두고 싶지 않았다"며 "학교에 다니면서 처음에는 모든 게 낯설게 느껴져 제가 원하던 길로 다시 가려고도 했지만, 총이와 친구들이 있어 졸업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교수님~ 총이는 에이뿔 대신 개껌을 주시개!"

 

"거의 매일을 하루 종일 붙어있어서 그런지 교감이 정말 잘 된다"며 총이와의 케미를 자랑하는 다슬 씨.

 

"제가 나가려고 하면 총이는 항상 자기도 가는 줄 알고 케이지에 들어가 얌전히 기다리고 있는다"며 "총이는 정말 사람처럼 저와 잘 통한다"고 총이에 대한 자랑이 끊이질 않았다.

 

#대학교다니는개스타그램#일교시실화냐#과제는무임승차#CC를꿈꾼다 

 

이어 "총이야, 언니랑 학교 다니느라 수고했다"며 "우리 총이 언니가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게 해줄게"라며 따뜻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시도 떨어질 수 없는 특별한 케미를 자랑하는 다슬 씨와 총이의 졸업을 축하하며, 더 찬란한 그들의 앞날을 응원한다.

 

"언니처럼 예쁜 꽃길만 함께 걷개!"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2건

  • - 2019/02/26 17:41:54

    답글 5

  • - 2019/03/08 02:41:25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