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피부병 앓던 유기견의 웃음 가득한 견생 제2막

 

[노트펫] 피부병을 앓던 유기견이 새 가족을 만나 견생 제2막을 열어간다는 사연이 알려져 훈훈한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탈모, 피부병, 슬개골, 탈장… 아마 털 때문에 버려진 것 같아요. 저희 젠또 데리고 오고 하루하루가 정말 행복해요. 아프다고 병들었다고 버리지 마세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게재된 사진 속에는 유기견이었던 젠또의 모습과 입양 후의 행복한 일상이 모두 담겨 있었다.

 

젠또의 입양 공고

 

입양 후 금세 밝은 미소를 되찾은 모습

 

사연을 접한 사람들은 새롭게 시작하는 젠또의 견생을 한마음으로 응원했다.

 

젠또의 보호자인 연주 씨는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고 응원해준 덕분에 젠또는 아픈 애 맞는지 의심이 들 정도로 건강하고 잘 지내고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와썹~ 인사는 나처럼 swag 넘치개!"

 

평소 유기동물입양 앱을 따로 챙겨볼 정도로 동물에 관심이 많았던 연주 씨는 유독 눈에 띄는 강아지 한 마리를 발견했다.

 

이상하게 자꾸 마음이 가는 탓에 연주 씨는 고심 끝에 보호소에 연락을 취했고 심사를 마친 후 젠또를 만나게 됐다.

 

"신기하게도 만나자마자 내 발 위에 앉았다"며 "병원을 나와 걸을 때도 동행이 있었음에도 나만 따라왔다"고 연주 씨는 젠또와의 첫 만남을 설명했다.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2살로 추정되는 젠또는 탈모와 피부병이 무엇보다 심했다.

 

전주인이 셀프미용을 하다 생긴 거로 추정되는 '클리핑 신드롬(미용 후 털이 자라지 않는 증상)'으로 인해 털은 듬성듬성 나 있었고, 관리가 소홀했던 탓인지 등 쪽과 꼬리, 뒷다리 쪽에는 피부병이 있었다.

 

연주 씨는 병원에서 처방해준 약 외에도 보습제와 영양제, 천연샴푸 등을 젠또에게 챙겨주고 있다.

 

"다시 털이 나지 않을 수도 있다고 했지만 며칠 사이 겉 털이 조금 자란 것 같아 뿌듯하다"는 연주 씨. 물론 털이 나지 않아도 연주 씨의 애정에는 조금도 문제 될 것이 없어 보인다.

 

또 다른 문제였던 탈장과 슬개골 탈구는 검사 결과 수술 전 단계라 조금 더 지켜보는 중이란다.

 

젠또의 든든한 형이 되어 줄 달봉이(왼쪽)와 마고(오른쪽)

 

다행히 연주 씨와 5년째 동고동락해온 고양이들은 개냥이다운 성격답게 새식구 젠또를 두 팔 벌려 환영해줬다.

 

"전염되지 않는 피부병이라 바로 만나게 해줬는데 경계 없이 잘 지낸다"며 "오히려 젠또가 먼저 장난을 치기도 한다"고 연주 씨는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물론 아직 헤쳐나갈 일은 남아있다. 한 번 버려진 기억 때문일까. 젠또는 눈앞에 연주 씨가 보이지 않으면 불안해하며 울기 시작한다.

 

특히 밖에 있을 때 젠또의 불안함은 더 심해진다. 그런 젠또가 안쓰러운 연주 씨는 젠또와 동반할 수 있는 곳을 찾아 젠또가 편안한 시간을 가지며 좋은 기억을 하나씩 만들어가도록 해주고 있다.

 

"엄마랑 함께하면 어디든지 갈 수 있개!"

 

"젠또는 마치 오래전부터 봐온 아이 같다"는 연주 씨. 이런 게 '인연'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젠또와 함께하게 된 것이 마냥 신기하고 고맙기만 하다.

 

연주 씨는 "처음 만났을 때 케이지 안에 있던 젠또의 모습이 잊혀지지가 않는다"며 "엄마한테 와줘서 고맙고, 예쁜 곳, 좋은 곳 다 데려가 줄 테니 아프지 말고 오래오래 행복만 하자"는 따뜻한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견생 제2막을 시작하는 젠또와 그 길을 든든하게 함께 할 연주 씨의 오늘보다 아름다운 내일이 궁금해진다.

 

"이제 꽃길만 가즈아!!!"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김가은 2018/10/26 19:53:23
    연주씨 마음도 너무 따뜻하시고 또 지식도 많으셔보여서 너무 보기 좋네요~~ 아가들이랑 행복하게 잘 지내시길 바래요

    답글 5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