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주인, 우리 여행 가는 거야?"..캐리어에 쏙! 커피 3남매

 

[노트펫] 7개월 된 강아지 형제 '모카'와 '치노'는 태어났을 때부터 지금까지 함께 지내고 있다.

 

원래 둘 중 한 마리만 입양하려던 모카와 치노의 보호자는 형제를 떨어트려놓는 게 마음에 걸려 두 마리 모두 입양하게 됐다.

 

우애 깊은 형제의 모습을 기대했지만 이 형제는 거친 몸싸움을 즐긴다는데.

 

"카페인 형제지만 잠은 꿀잠을 자개!"

 

그런 형제에게 어느 날 여동생이 생겼다.

 

그 이름은 '카푸'

 

'모카'와 '치노' 사이에 쏙 들어온 '카푸'덕분에 달달하고 향 좋은 '모카카푸치노'로 커피 삼 남매는 완벽해졌다.

 

"고양이는 아니지만 물고기 인형을 좋아하개!"


이제 4개월이 된 '카푸'는 오빠들이 시끄럽고 격하게 노는 꼴을 보는 게 영 싫은가 보다.

 

주인 옆에만 딱 붙어 오빠들은 쳐다도 안 본다는데.

 

"동생, 오빠가 이거 줄 테니까 같이 놀개!"

 

새로 생긴 동생이 마냥 귀엽고 신기한 오빠들은 카푸에게 같이 놀자고 끊임없이 애원하지만 여동생 카푸는 까칠한 태도로 딱 잘라 거절한다.

 

"동생, 오빠가 주인 머리핀 훔쳐 왔는데 이거 동생 갖개!"

 

최근 해외에 나갈 일이 생긴 커피 삼 남매의 주인 누나.

 

캐리어를 꺼내고 짐을 싸려는데 캐리어는 이미 모카치노 형제의 손에 들어가고 말았다.

 

호기심 많고 장난기 가득한 모카치노 형제는 그렇다 쳐도 평소 오빠들 노는 데는 시시해서 쳐다도 안 봤던 막냇동생 카푸까지 신이 나 합세했다는데.

 

"주인은 데려간다고 한 적 없는데 벌써 여행 간 것처럼 자기들끼리 매우 신났개"

 

엄연히 각자 집도 있건만 캐리어에 반해버린 삼 남매는 캐리어 속에서 장난도 치고 다 같이 잠도 자곤 했다.

 

짐을 조금 채워도 다시 들어가서 헤집어 놓는 녀석들 때문에 주인 누나는 할 수 없이 다른 곳에 짐을 챙겨둔 뒤 나가기 직전에 짐을 다시 옮겨 담는 수고를 해야 했다는데.

 

"주인, 잘 다녀오개!"

 

모카카푸치노 커피 삼 남매의 주인 누나는 "캐리어를 꺼내고 짐을 싸려는데 세 마리가 눈까지 반짝이며 다가와서 깜짝 놀랐다”며 "내가 없어도 늘 그랬듯 가족들이 잘 돌보겠지만 보고 싶은 건 어쩔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2018/10/13 14:48:48
    두오빠에여동생 삼남매멍이들 행복해보이네요^^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