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자고 일어나니 거실에 왠 강아지가..추위 피해 들어왔다 '견생역전'

사진=Twitter/JJFromTheBronx(이하)

 

[노트펫] 자고 일어나 보니 거실에 낯선 강아지가 있었다는 부부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17일(현지 시각) 미국동물매체 더도도는 추위를 피해 문 열린 가정집에 들어간 떠돌이 강아지가 결국 그 집의 가족이 된 사연을 소개했다.

 

잭 조키넨(Jack Jokinen)의 아내가 자고 있던 그를 흔들어 깨운 건 지난 토요일 새벽 4시경이었다.

 

생후 1개월 된 아기가 있는 그는, 이른 새벽에 깨어나는 것에 익숙해있었지만, 그날은 뭔가 다른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걸 금방 깨달았다.

 

조키넨은 "아내가 자고 있던 날 갑자기 깨우며 '아기는 괜찮아…… 하지만 우리 집에 강아지가 있어'라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놀란 조키넨은 아래층으로 내려갔고, 거실에서 작은 래브라도 믹스견 한 마리를 발견했다.

 

 

폭풍에 대비해 모든 문과 창문을 굳게 닫아놨기 때문에, 조키넨은 그 강아지가 어떻게 집안으로 들어올 수 있었는지 알 수 없었다.

 

결국 그는 가정용 보안 카메라를 확인했다.

 

보안 카메라에 촬영된 영상에는 전날 밤 그가 두 살짜리 강아지 조지(George)를 데리고 산책을 하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산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조키넨은 문을 닫았지만, 빗장이 걸리지 않았다. 그리고 늦은 밤 바람이 불자 현관문은 활짝 열렸다.

 

조키넨은 "새벽 3시 16분경 강아지는 모습을 드러냈다. 우리는 강아지의 이름을 '수지(Suzy)라고 지었는데, 수지는 길을 따라 내려와 우리 집 밖에 서있었다"며 "비와 추위 때문에 떨던 수지는 다소 망설이다가 결국 우리 집으로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30분쯤 후, 조키넨의 집 앞을 지나던 행인은 문이 열린 걸 확인하고 친절히도 문을 닫아줬다.

 

조키넨은 "그는 우리 집에 우리가 키우지 않는 개가 들어왔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수지의 젖은 털을 말려주고, 편안하게 쉬게 해준 부부는 다음날 동물 보호소에 연락을 했다가 마음을 바꿨다.

 

 

조키넨은 "수지는 수척했고, 목걸이도 없었으며, 오직 세 다리로만 걸어 다녔다"며 "우리가 이 늙고 병든 떠돌이 개를 그냥 보호소에 보내는 게 최선의 선택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그들은 수지를 보호소 대신 수의사에게 데려갔다.

 

어린 줄로만 알았던 수지는 놀랍게도 9살 정도 됐으며, 온몸이 벼룩과 진드기로 뒤덮였고, 발은 감염돼 있었으며, 치아에도 약간의 문제가 있었다. 

 

 

조키넨은 트위터를 통해 수지의 사연을 공개했고, 놀랍게도 이 게시물은 SNS 상에서 화제가 됐다.

 

그리고 이틀도 안 돼 수지의 치료비로 약 1만 5000달러(한화 약 1,746만 원)의 기부금을 받았다.

 

이제 수지는 안전하고 따뜻한 집에서 부부의 사랑을 받으며 지내고 있다.

 

 

조키넨은 "우리는 인터넷의 관대함 덕분에 이 모든 것이 가능했다"며 "어떻게 보면 수지는 우리만의 개가 아니라 네티즌들의 개나 다름없다"고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