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사람 눈썹 닮아 화제 된 유기견, 새로운 가족의 품에 안기다

사진=Mirror 화면 갈무리(이하)

 

[노트펫] 러시아의 한 유기견이 독특한 외모 덕분에 새로운 가족을 만나게 됐다.

 

사람 같은 검은 눈썹 때문에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유기견이 입양에 성공한 사연을 지난 29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지 미러가 보도했다.

 

러시아 중남부의 도시 이르쿠츠쿠주(州) 브라츠크(Bratsk)시에서 거리를 배회하던 유기견이 사람들에게 발견됐다.

 

발견 당시 이 개는 눈 위에 사람의 눈썹 같은 검은 털이 나 있었다.

 

 

독특한 외모 때문에 개는 마치 만화에 등장하는 동물처럼 보였다.

 

이후 개는 구조돼 도브리예 루키(Dobriye Ruki) 동물보호소로 옮겨져 입양처를 기다리게 됐다.

 

자원봉사자들은 입양 공고를 올리기 위해 개의 사진을 찍었는데 눈에 띄는 특징인 두툼한 검은 눈썹을 잘 포착해 인터넷에 올렸다.

 

다른 털과 다르게 눈썹만 새까만 털을 가진 개의 사진은 인터넷상에서 큰 화제가 됐으며, 개는 한순간에 스타덤에 올랐다.

 

수의사를 통해 개의 눈썹은 인위적으로 염색된 게 아니라는 것이 확인됐다.

 

보호소의 전문가들은 이 유기견의 조상 중 허스키가 있었고, 눈썹은 그 혈통을 보여주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개는 보호소에 온 지 5일 만에 입양됐다.

 

보도에 따르면 개를 입양한 옥사나(Oksana)라는 여성은 눈썹이 두드러진 것으로 알려진 멕시코의 상징 화가 프리다 칼로의 이름을 따서 개를 '프리다'라고 부른다.

 

그녀는 "녀석은 두 가지의 명령어도 알고 있는데, '앉아'와 '이리 와'가 그것이다"며 "나는 가장 멋진 개의 가장 행복한 주인이다"며 말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