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혼자 버스 탄 강아지..주인 나타나지 않자 절망한 표정

사진=THE Sun 화면 갈무리

 

[노트펫] 혼자 버스에 앉아 상심한 표정을 짓고 있는 개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9일(현지 시각) 영국 대중지 더선은 슬픈 표정으로 혼자 버스에 탄 개의 사연을 보도했다.

 

지난 수요일 영국 잉글랜드 북부에 있는 웨스트요크셔(West Yorkshire)에서 브래드포드를 향해 가던 620번 버스에 개 한 마리가 홀로 탑승했다. 하네스를 하고 있었지만 보호자는 없었다. 

 

개와 함께 버스에 타 있던 젬마 버튼(Gemma Burton)은 비극적인 광경을 목격했다며 "개는 비엘리(Bierley)에서 상심한 표정으로 버스에 탑승했다. 개가 어느 순간 버스에서 내리려고 했지만, 혼잡한 주도로라 내릴 수 없었다"고 말했다.

 

버스 직원은 시내 중심지에 도착하자마자 개를 버스에서 데리고 내렸다. 이후 개는 요크셔로즈독(Yorkshire Rose Dog) 구조단체로 옮겨졌다.

 

단체는 지역 언론을 통해 이 개의 소식을 알렸으나 누구에게서도 개를 찾고 있다는 연락이 오지 않았다.

 

구조단체의 관계자 자넷 버렐(Janet Burrell)은 "누가 개의 주인이든, 48시간이 지난 지금까지 찾지 않는 걸 보면 개를 그리워하지 않는 것 같다"며 "우리는 이 개를 위한 새로운 집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사연을 접한 전 세계의 네티즌들은 "표정이 너무 가슴 아프다", "주인과 함께 버스를 타본 기억이 있지 않을까 싶다", "어서 가족이 생겨 웃을 수 있길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