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골반 부서진 채 버려져 죽어가던 강아지 극적 구조한 환경 미화원

 

[노트펫] 쓰레기 더미에 버려져 죽어가던 강아지가 환경 미화원에게 발견돼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미국 지역방송 ABC15 애리조나는 다리와 골반 뼈가 부서진 채 버려진 강아지에 대해 보도했다.

 

동물구조단체 'Home fur good'은 SNS를 통해 쓰레기 더미에서 발견된 강아지의 사연을 전했다.

 

쓰레기를 수거하기 위해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지역 27번가와 로우 벅아이 로드 근처 환승역 터널을 지나가던 환경 미화원은 쓰레기 더미 옆에서 무언가를 발견했다.

 

처음에는 별 생각 없이 접근했으나 자세히 보니 겨우 숨만 붙어 있는 강아지였다.

 

환경 미화원은 이 사실을 피닉스 공공사업부에 알렸고, 해당 부서 홍보 책임자 이벳 G. 로더(Yvette G. Roeder)는 동물보호소 매리코파 카운티 애니멀 케어 앤드 컨트롤에 연락했다.

 

이에 동물구조단체 'Home fur good'는 매리코파 카운티 애니멀 케어 앤드 컨트롤과 함께 강아지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당시 강아지는 다리와 골반이 부서져 움직일 수 없는 상태였고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았다.

 

 

동물구조단체 소속 에이버리 크로스맨(Avery Crossman)은 "아무래도 강아지는 쓰레기통에 버려진 뒤 트럭으로 운반돼 여기까지 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강아지는 오스카(Oscar)라는 이름으로 임시보호 되고 있으며, 상태가 나아진 뒤 입양을 준비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