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동물병원 입원한 동생 걱정한 댕댕이..`동생 언제 오개?`

프렌치 불독 반려견 라즐로(왼쪽)와 래브라도 리트리버 반려견 해나.

 

[노트펫] 래브라도 리트리버 반려견이 동물병원에 입원한 프렌치불독 친구를 걱정해, 견주를 감동시켰다고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가 지난 26일(현지시간) 전했다.

 

미국 오하이오 주(州) 데이턴 시(市)에 사는 키라 윌슨은 이달 초 검정색 프렌치 불독 반려견 ‘라즐로’를 동물병원에 입원시켰다. 정기검진과 수술을 위한 입원이었다.

 

견주도 라즐로가 수술을 잘 받았을지 걱정됐지만, 고동색 래브라도 리트리버 ‘해나’만큼 라즐로를 걱정해주진 못했다. 견주는 “내가 집에 라즐로 없이 돌아온 것을 보고, 해나가 울기 시작했다”며 “해나가 정말 많이 슬퍼했고, 나는 해나가 전에 그렇게 슬퍼한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라즐로의 우리 옆에 엎드려 라즐로를 걱정하는 해나.

 

해나는 라즐로의 우리 옆에 엎드려서 꼼짝도 하지 않았다. 라즐로가 보이지 않아서 낙담한 해나는 라즐로를 데려오라고 견주에게 무언의 시위를 하는 것처럼 보였다.

 

 

 

견주도 마음이 편치 못했다. 윌슨은 “해나 때문에 내 마음이 아팠다”며 “해나는 잠들 때까지 울었다”고 전했다. 해나는 라즐로의 침대를 보다가 다시 엄마를 보면서 라즐로를 왜 데려오지 않았는지 묻는 것처럼 낑낑거렸다.

 

견주가 처음 라즐로를 입양할 때만 하더라도 둘 사이가 이렇게 가까워질 줄은 몰랐다. 견종도 크기도 너무 다른 두 녀석이 싸우지나 않을까 걱정했다고 한다. 둘의 체중 차이는 100파운드(45㎏) 가까이 난다.

 

마치 모자지간 같은 해나와 라즐로.

 

견주는 “첫날부터 둘은 가까워졌다”며 “해나가 라즐로와 함께 놀 때 정말 다정해서, 거의 어미 개와 강아지 같았다”고 회상했다.

 

라즐로의 입원기간에 둘의 우정은 더 깊어졌다. 라즐로가 퇴원하고 집에 돌아왔을 때, 해나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좋아했다. 해나는 꼬리가 벽에 부딪쳐도 계속 꼬리를 흔들며 기뻐했다.

 

 

해나는 밤에 라즐로가 우리에 있는지 살펴보고, 라즐로가 아프다는 사실을 이해한 듯 라즐로에게 평소보다 조심스럽게 대했다.

 

밤에 라즐로는 우리에서, 해나는 라즐로 옆에서 잔다.

 

견주는 “왠지 해나가 라즐로가 아프다는 것을 아는 것 같다”며 “심지어 해나가 라즐로를 정말 만지지도 않는다”고 귀띔했다. 해나는 그저 라즐로 곁에 붙어서 앉아있기만 하고, 라즐로가 무엇을 하든 내버려둔다고 한다.

 

라즐로를 보호해준 해나.

 

견주는 “나는 최고의 자신감으로 해나와 라즐로가 평생 가장 친한 친구일 것라고 말할 수 있다”며 “둘의 우정 덕분에 내 마음이 정말 행복하다”고 밝혔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