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주인이 뚱뚱하면 반려견도 비만될 확률 높다

 

[노트펫] 뚱뚱한 보호자와 함께 사는 반려견들이 정상 체중 보호자와 사는 강아지들보다 2배 이상 비만이 될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재차 나왔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미국 과학 전문 매체 사이언스데일리는 과체중인 보호자와 사는 반려견이 살찔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교(University of Copenhagen) 연구팀은 뉴질랜드와 덴마크 지역 동물 병원을 다니는 성견 268마리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 중 20%의 반려견이 비만으로 집계됐는데, 보호자들의 훈육법이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 소속 샬롯 R. 비른바드(Charlotte R. Bjørnvad) 교수는 "보통 체중 보호자들은 훈련의 용도로만 간식을 사용했다"며 "그에 비해 과체중 보호자들은 자신이 뭔가를 먹을 때마다 간식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성화를 시킬 경우 비만이 될 확률은 3배나 더 높아진다"며 "이를 막기 위해 꾸준한 식이조절과 운동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연구 논문은 예방 수의학 저널(Preventive Veterinary Medicine)에 실렸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