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유기견보다 더 처참했던 美폭발물 탐지견들

미국 국무부 감사보고서..요르단 파견 탐지견, 방치에 8년간 최소 10마리 숨져

 

지난해 요르단에서 미국으로 돌아온 폭발물 탐지견 어시나의 수척한 모습. [출처: 미국 국무부 감사보고서]

 

[노트펫] 진드기로 들끓는 털,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앙상하게 마른 몸, 깎은 지 오래돼 길게 휜 발톱. 거리를 떠도는 개가 아니라 미국 군견의 모습이다.

 

미국 국무부 감사에서 중동 요르단에 파견한 미국 폭발물 탐지견 중 최소 10마리가 방치돼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고 미국 CNN 방송이 지난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주 공개된 국무부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8년부터 2016년까지 약 8년간 요르단에 파견된 미국 폭발물 탐지견 중 최소 10마리가 방치로 목숨을 잃었다.

 

요르단에서 가장 처음 희생된 탐지견인 2살 벨기에 말리노이즈 ‘조이’는 지난 2017년 방치로 인한 열사병으로 숨졌다. 또 2살 ‘어시나’는 수척해진 끝에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지난 2018년 미국으로 돌아와야 했다.

 

갈비뼈가 앙상하게 드러난 폭발물 탐지견. [출처: 미국 국무부 감사 보고서]

 

살아남은 탐지견들도 열악한 위생과 환경, 과로 등으로 처참한 몰골이었다. 귀에 진드기가 들끓고, 밥을 제대로 먹지 못해 갈비뼈가 앙상하게 드러난 데다 발톱도 길게 휘어질 정도로 자란 상태였다. 게다가 탐지견 밥그릇도 없어서 조련사들이 바닥에 음식을 던져주고 있었다.

 

국무부는 대(對)테러 지원프로그램에 따라 20년 넘게 수백만 달러를 들여서 동맹국에 폭발물 탐지견을 파견해왔지만, 정작 그 탐지견들이 테러 공격이 아니라 방치로 목숨을 잃어 충격을 줬다.

 

깎은 지 오래돼 길게 자란 탐지견의 발톱. [출처: 미국 국무부 감사보고서]

 

탐지견 방치의 주요 원인으로 국무부의 느슨한 규제와 구체적인 방침 부재가 지목됐다. 국무부는 동맹국과 탐지견 관리에 관한 합의문을 만들거나 구체적인 관리 방안을 제시하지 않았다.

 

특히 지난 2016년 미국 군견 조련사가 요르단 파견 탐지견들의 높은 사망률과 실상에 대한 보고서를 제출했는데도 미국 국무부는 요르단에 더 많은 탐지견들을 보냈다.

 

진드기가 들끓는 탐지견의 귀(사진 왼쪽)와 더러운 개집(사진 오른쪽). [출처: 미국 국무부 감사보고서]

 

요르단은 미국 폭발물 탐지견의 최대 파견국으로 태국, 모로코, 인도네시아, 바레인 등보다 많다. 현재 활동 중인 미국 폭발물 탐지견만 61마리에 달한다.

 

한 요르단 관료는 CNN에 “요르단 정부는 보안 사역견의 복지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외부 감사를 포함해 탐지견 복지에 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척 그래슬리 미국 상원 재정위원장도 지난 13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탐지견에 관한 정보와 브리핑을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