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반려견 그려주고 싶었던 주인이 완성한 그림..'보자마자 웃음이'

사진=The dodo 화면 갈무리(이하)

 

[노트펫] 반려견의 '댕청미' 넘치는 모습을 그리고 싶었던 견주가 완성한 그림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3일(현지 시각) 미국동물매체 더도도는 한 견주가 반려견을 그린 그림이 전 세계의 네티즌들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고 보도했다.

 

약 6년 전 제이 카트너(Jay Cartner)에게 입양된 스탠리(Stanley)는 유기견이었던 그레이하운드 형제들과 함께 뛰어놀고, 아빠와 함께 노래 부르는 것을 좋아한다.

 

특히 스탠리는 늘 바보 같은 행동으로 독보적인 댕청미를 보여주곤 했는데, 가족들은 녀석의 주변에서 웃지 않는 것이 불가능하단 걸 깨닫게 됐다.

 

 

스탠리의 아빠 카트너는 더도도와의 인터뷰에서 "스탠리는 완전히 바보"라며 "뛰지 않고 그야말로 껑충거리며 활보하고, 만약 두 손으로 그를 쓰다듬는다면 세 번째 손, 네 번째 손으로도 쓰다듬어 주길 바라며 운다"고 말했다.

 

카트너는 25년 동안 그림을 그리고 있고, 때때로 표정이 풍부하고 역동적인 움직임을 보여주는 자신의 반려견들을 그리려고 시도한다. 그중 스탠리는 특히 흥미로운 주제를 만들어 내는데, 최근 카트너는 스탠리의 사진을 가장 재미있는 방법으로 재현하기로 했다.

 

 

그는 "나는 직장에서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었기 때문에 재미를 위해 스탠리의 빠르고 바보 같아 보이는 모습을 스케치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 결과는 기대 이상이었다. 

 

카트너는 직접 그린 그림을 인터넷에 올렸는데, 올리자마자 이를 본 모든 사람들은 그야말로 열광했다.

 

 

물론 카트너는 그 그림을 그릴 때 그저 재미를 위해 그렸을 뿐 사람들이 그렇게 좋아할 줄은 전혀 몰랐다며 "몇몇 사람이 그림을 보고 재미를 느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지만, 이런 식으로까지 폭발할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그가 그림은 극히 단순하지만 큰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스탠리의 바보 같지만 해맑은 모습을 잘 포착했다는 평을 듣고 있다.

 

카트너의 곁에서 스탠리는 계속해서 가장 사랑스럽고 재미있는 개일 것이고, 미래에는 더 많은 카트너의 그림들 속에 존재할 거라고 더도도는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