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주인도 혀 내두른 강아지의 '집탈출' 비법

반려견 핑고는 잠긴 대문 밖으로 자유자재로 출입해, 견주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노트펫] 브라질에서 한 반려견이 자주 잠긴 대문 밖으로 도망쳐서, 견주가 반려견의 미스터리를 풀려고 대문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했다가 혀를 내둘렀다고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전했다.

 

견주 알베르티나 포가사는 도대체 반려견 ‘핑고’가 어떻게 잠긴 대문 밖으로 도망치는지 영문을 알 수 없었다. 앞마당에 풀어놓은 개는 수차례 주인 몰래 가출해서 외출을 즐기고 돌아오곤 했다.

 

포가사는 “(핑고의 외출이) 언제 시작됐는지 모른다”며 “내가 아는 전부는 대문이 닫혔을 때도 핑고가 나간다는 사실 뿐”이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핑고가 대문에 난 우편물 투입구에 몸을 통과시켰다.

 

견주는 핑고의 비밀을 알고 싶었다. 그래서 견주는 날을 잡아 카메라를 들고 옥상에 올라가서 대문을 주시했다. 그리고 미스터리를 풀었다.

 

나무 빗살로 된 대문에 우편물 투입구로 보이는 작은 사각형 틈새가 있었다. 핑고가 빗살을 딛고 뛰어올라서 그 틈새에 머리를 넣은 후, 천천히 몸 전체를 통과시킨 것. 구멍이 좁아서 안간힘을 써야 했지만, 핑고가 마른 탓에 그 구멍을 통과할 수 있었다.

 

좁은 우편물 투입구도 통과한, 신출귀몰한 개 핑고.

 

견주는 “나는 핑고가 낄 거라고 생각했지만, 그는 통과해냈다”며 “(놀라서) 내 입이 떡 벌어졌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믿을 수 없던 견주는 다른 각도에서 핑고의 탈출을 한 번 더 촬영했다.

 

 

다행스러운 점은 핑고가 가출을 해도 꼭 집에 돌아온다는 점이다. 물론 밖에서 들어올 땐 나갈 때보다 더 힘들고 어렵지만 말이다.

 

견주는 “핑고는 모험을 좋아하고, 기분 나쁜 것들 속에서 뒹굴기를 즐긴다”며 “핑고는 항상 냄새 나고 더러워진 채 돌아온다”고 귀띔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