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돌고래쇼 중 숨진 생후 9일 아기돌고래..원인이 과로사?

 

[노트펫] 생후 9일 된 새끼 돌고래가 불가리아 워터파크 공연 중 목숨을 잃어, 과로사 비판을 샀다. 

 

태어난 지 9일 된 아기 돌고래가 불가리아 워터파크 '돌피나리움 바르나'에서 다 큰 돌고래들과 공연하다가 숨져, 과로사 논란이 제기됐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지난 2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돌피나리움 바르나는 성수기를 맞아 매일 4회씩 돌고래 공연을 진행했다. 성체 돌고래들은 물론 태어난 지 9일 된 아기 돌고래까지 동원됐다.

 

결국 어린 나이에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하던 아기 돌고래는 공연 도중 목숨을 잃었고, 직원들은 서둘러 관중들을 밖으로 안내한 것으로 전해졌다.

 

[BTV 영상 갈무리]

 

해당 소식이 불가리아 민영방송 BTV와 SNS(Social Network Service)를 통해 퍼지자 사람들은 돌피나리움 바르나를 맹비난했다.

 

동물보호단체 '포 퍼스(Four Paws)'의 야보르 게체프(Yavor Gechev) 대표는 "해당 워터파크에서 사망하는 동물들의 수가 평균보다 많다"며 "지난 5년간 물개 1마리와 돌고래 5마리가 목숨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BTV 영상 갈무리]

 

[BTV 영상 갈무리]

 

이어 대표는 "이 워터파크는 동물들을 관리하는 최소한의 기준도 지키기 않고 있다"며 "그곳에 있는 동물들은 지금도 살기 위해 발버둥 치고 있지만 아마 쉽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불가리아 현지에서는 돌피나리움 바르나 폐쇄를 요구하는 탄원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돌고래 수명은 짧은 편으로, 20년 이상 사는 경우가 드물다고 한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