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의외로 고급 입맛"..꿀 훔쳐 먹던 곰들이 시식단된 사연

[래드바이블 영상 갈무리]

 

[노트펫] 약 3년동안 곰들이 자신이 관리한 꿀을 훔쳐 먹자 양봉가는 녀석들을 꿀 시식단으로 만들었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래드바이블은 곰들이 의외로 고급스러운 입맛을 가지고 있다는 실험 결과를 보도했다.

 

터키 북동부 트라브존에 살고 있는 이브라힘 세프(Ibrahim Sedef)는 벌을 키우며 거기에서 꿀을 채취하곤 했다.

 

하지만 어느 날 나타난 곰 무리에게 정성들여 관리해온 꿀들을 뺏기게 됐다.

 

다섯 마리의 곰들은 겨울잠을 자고난 다음인 3월 중순과 겨울잠에 들기 전인 11월경이면 매번 찾아와 이브라힘의 꿀을 전부 훔쳐 먹었다.

 

[래드바이블 영상 갈무리]

 

이를 막기 위해 강철 케이지를 설치하거나 벌집을 오두막 위로 옮기는 등 다양한 방법을 써봤지만 소용이 없었다.

 

이에 이브라힘은 곰들을 쫓아내는 것을 포기하고 가장 맛있는 꿀을 가려내는 시식단의 역할을 부여했다.

 

처음에는 그저 재미 삼아서 한 실험이었지만 이브라힘은 놀라운 사실을 알아냈다. 바로 곰들이 의외로 고급 입맛을 가지고 있다는 점.

 

이브라힘은 CCTV를 설치한 다음 그 앞으로 다양한 꿀들을 펼쳐 놓았다.

 

밤이 되자 나타난 곰들은 꿀 냄새에 이끌려 테이블로 간 다음 하나씩 시식을 했는데 그 중 가장 인기가 많은 것은 터키산 꿀 '앤저'였다.

 

[래드바이블 영상 갈무리]

 

이브라힘은 "앤저 꿀은 1kg당 약 36만원에 해당하는 꿀로 비싼 축에 속한다"며 "처음에는 하나씩 다 먹어치우려는 줄 알았는데 몇 차례에 걸쳐 자리를 바꿔놓았는데도 앤저를 더 선호했다"고 전했다.

 

이어 "준비한 꿀들 중 벚꽃에서 채취한 것도 있었는데 그들은 철저히 무시했다"며 "이런 걸 보면 곰들이 꽤나 고급 입맛을 가지고 있는 게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브라힘의 실험을 본 전문가들은 "곰들의 습성을 정확하게 파악하려면 좀 더 장기적인 실험을 해야 한다"며 "하지만 곰의 코가 상당히 예민하다는 것은 사실이다"고 설명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