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약혼녀가 개 수술에 내 돈 6백만원 썼다고 화낸다면..”

 

[노트펫] 미국에서 결혼식을 앞둔 남성이 10살 반려견의 종양제거수술에 약 600만원을 썼다가 약혼녀와 싸워서 고민 상담한 글이 SNS(Social Network Service)에서 화제가 됐다.

 

지난 1일 미국 폭스뉴스에 따르면 미국 소셜 뉴스 웹사이트 ‘레딧(Reddit)’ 아이디 ‘Unsurebigbig’은 이날 레딧에 노령견의 수술비 때문에 약혼녀와 싸운 사연을 고민 상담했다.

 

결혼을 앞둔 견주는 10살 반려견의 털 아래 큰 덩어리가 느껴져서 동물병원에 갔는데, 검사 결과 악성 종양이었다. 수의사는 종양 제거 수술비가 5000달러(약 599만원) 정도 들겠지만, 수술 성공을 보장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돈이 문제가 아니라 반려견을 구할 수 있다면 무슨 일이든 해봐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반려견 수술을 결정했다. 그런데 약혼녀가 그 사실을 알고 그때부터 그와 말을 하지 않고,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그녀가 수술비 액수를 알고 나서, 자신과 상의 없이 수술비를 지불한 것을 알고 분통을 터트렸다”며 “약혼녀는 나에게 돈이 충분치 않고, 이미 반려견 나이도 많은데, (수술비를) 메우기 위해 결혼식 규모를 축소해야만 한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약혼녀와 돈 관리를 따로 하고 있고, 반려견 수술비는 자신의 저축으로 지불했다고 밝혔다. 자신의 저축이 약혼녀보다 5배 많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그는 “내 반려견은 내 개이자 가족인데 나는 그녀가 어떻게 내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지 이해조차 할 수 없다”며 “내 약혼녀는 우리가 가족을 이루기로 한 때부터 결혼이 최우선이 돼야 하는데 마치 내가 이기적인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전에 놀라운 관계에 무엇이 그렇게 큰 균열을 만들었는지 솔직히 그녀를 이해할 수 없다”며 “쓰레기 버려라, 설거지해라 등 이외에는 나에게 말하지 않고 대화를 하려고 해도 가버린다”고 털어놨다.

 

 

누리꾼의 의견은 엇갈렸고, 양비론을 펼친 댓글도 달렸다. 반려견은 소중하고, 반려견을 치료하기 위해 큰 돈을 쓴 행동은 잘못이 아니라는 의견과 큰 돈을 쓰기 전에 약혼녀와 상의했어야만 한다는 의견으로 나뉘어졌다.

 

남성의 편에 선 누리꾼은 “어쨌든 그의 돈이고, 그가 저축한 돈”이며 “만약 내 약혼자가 내가 저축한 돈을 쓴 것에 화를 낸다면, 그것을 경고신호로 보고 점검해볼 것”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 누리꾼은 “무엇보다 우선 내 반려견이 최우선이고, 나는 결혼보다 반려견을 선택하는 편이 좋을 것 같다”고 의견을 펼쳤다.

 

약혼녀의 편에 선 누리꾼은 “내 어머니가 종양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반려견을 3개월 더 살게 하려고 수술비 4000달러를 지불하기 전에, 아버지와 자매들 그리고 나를 불러서 상의했고 우리는 동의했고 개를 좋아하지 않는 아버지도 옮은 결정이라고 지지했다”며 “큰 결정을 내리기 전에 신뢰하는 사람과 상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물론 이 누리꾼은 약혼녀가 화를 내 방식에는 동의하지 않았다.

 

양비론을 편 누리꾼은 “사람들이 재정문제 같은 기본적인 문제를 논의하기도 전에 결혼할 정도로 쿨하다는 사실이 나는 놀랍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