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갈매기가 치와와 물어갔어요!”..英견주 도움 호소

갈매기에게 물려간 치와와 반려견 기즈모(왼쪽 사진)와 갈매기.

 

[노트펫] 갈매기가 치와와 반려견을 물어가서, 견주가 애타게 치와와를 찾으면서 소셜 미디어에 도움을 호소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견주 베카 힐(24세)의 파트너가 일요일 오후 영국 잉글랜드 데번에 있는 집 뒤편 정원에 물을 주고 있었다. 4살 치와와 반려견 ‘기즈모’도 옆에서 놀고 있었다.

 

그런데 갈매기 한 마리가 날아들더니, 부리로 기즈모를 물고 날아가 버렸다. 견주는 소셜 미디어의 힘을 빌어서 갈색 치와와 기즈모를 찾고자, ‘도그 로스트’ 페이스북 그룹에서 자신의 사연을 상세히 공유했다.

 

견주는 “내 파트너가 정원에 물을 주고 있다가, 갈매기가 갑자기 기즈모를 공격하는 것을 목격했다”며 “갈매기가 기즈모를 물고 멀리 날아가 버렸고, 우리는 더 이상 기즈모를 볼 수 없게 됐다”고 슬퍼했다.

 

이어 견주는 “갈매기가 기즈모를 떨어뜨렸는지, 아니면 기즈모가 지금 어디에 있는지 나는 전혀 모른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치와와 반려견 3마리를 키우는 힐은 이런 일이 벌어지리라고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 전에 이 지역에서 갈매기가 반려견을 물어간 사고가 있었지만, 자신에게 그런 일이 있으리라고 생각지 못한 것.

 

영국 왕립조류보호협회(RSPB)의 한 대변인은 “이 사고는 견주에게 극히 혼란스러운 사고임에 틀림없다”며 “다행히 이런 형태의 사고는 매우 드물고, 전형적인 갈매기의 행태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2015년에 더 끔찍한 사고가 있었다. 갈매기 떼가 니키 웨인(57세)의 치와와 반려견 ‘베카’를 쪼아서 숨지게 해, 웨인이 견주들에게 조심하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