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허락 없이 동생 입양하자 표정으로 항의하는 강아지

사진=Carleigh Johnson Stroup(이하)

 

[노트펫] 새로운 강아지를 입양한 주인에게 항의하는 강아지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동물매체 더도도는 한 강아지가 허락도 없이 둘째를 들인 주인에게 심통한 표정으로 항의를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케빈(Kevin)'은 칼리 존슨 스트롭(Carleigh Johnson Stroup)과 그녀의 남편의 소중한 반려견으로, 가족들의 관심을 받는 것을 좋아한다.

 

그리고 약 4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케빈은 가족들의 관심을 독차지 해왔다. 그런데 최근 이런 케빈에게 큰 변화가 생겼다.

 

 

몇 주 전, 스트룹과 그녀의 남편은 새로운 강아지 '라일(Lyle)'을 입양했다.

 

하지만 그들은 케빈과 둘째를 들이는 문제로 상의하는 것을 잊어버린 것으로 밝혀졌다고 더도도는 전했다.

 

 

장난꾸러기 강아지인 라일은 조용하고 평화로웠던 집에 새로운 분위기를 가져왔다.

 

케빈은 갑자기 동생이 생긴 문제에 대해 자신의 감정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스트룹은 그런 케빈의 반응을 영상으로 담아냈다.

 

 

영상 속에서 라일은 케빈이 마음에 드는지 케빈의 목에 달린 목걸이를 잡아당기며 장난을 치고 있는 모습이다.

 

그러나 케빈은 그런 라일의 행동에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으며, 마치 '대체 무슨 짓을 한 거야?'라고 항의하는 듯한 표정으로 스트롭만을 뚫어져라 바라보고 있다.

 

 

다행히 다소 냉담한 케빈의 반응에도 라일은 형인 케빈이 가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따라가려고 집착할 정도로 케빈을 좋아하고 있다.

 

스트룹은 케빈이 라일과 익숙해지는데 시간이 좀 걸렸지만, 이제 케빈도 어린 라일의 매력을 즐기게 됐다고 말했다.

 

 

그녀는 "라일이 케빈의 평화와 조용함을 망치려 했지만, 이제 그들은 헤어질 수 없는 사이가 됐다"며 "케빈은 우리가 없을 때 함께 어울릴 남동생이 있다는 것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