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꽃 속에서 자는 벌이 있다

글로브 말로우 꽃 속에 잠든 글로브 말로우 벌 한 쌍.

 

[노트펫] 야생 사진작가 조 닐리가 꽃 속에 잠든 꿀벌 한 쌍을 사진에 담았다고 온라인 예술잡지 보어드판다가 최근 소개했다.

 

미국 애리조나 주(州) 출신 사진작가 닐리(38세)는 약혼자 니콜과 사진 촬영을 나갔다가 꽃밭에서 아욱과에 속하는 글로브 말로우(Globe Mallow) 꽃을 보고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벌들이 윙윙 날아다니는 소리가 들렸는데, 둘은 우연히 꽃 속에서 벌 한 쌍이 잠든 것을 포착했다.

 

 

꽃 속에서 잠든 이 희귀한 벌들은 글로브 말로우 벌(학명 Diadasia diminuta)로, 아메리카 대륙에 주로 서식한다.

 

워싱턴주립대학교의 벌 연구자 브랜든 홉킨스는 벌의 수면은 서식지에 따라 다르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꿀벌은 낮밤을 가리지 않고 꿀을 모으면서, 벌집에서 교대로 잔다. 어린 벌일수록 잠을 덜 자고, 늙은 벌은 매일 밤 30분~1시간30분 가량 잔다고 한다. 낮잠시간은 한 번에 15~30초 정도다.

 

 

물론 닐리는 벌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안전거리를 지키면서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한편 인류가 매일 소비하는 식량의 3분의 1이 벌의 수분에 의존한다. 벌이 꽃가루를 옮긴 덕분에 식물이 열매를 맺는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