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반려견 세금체납에 반려견 경매 넘긴 독일 지방정부

세금 체납 견주의 퍼그 판 독일 알렌市..“비정하다”

 

 

[노트펫] 독일 알렌 시(市)가 반려견 보유 세금을 체납한 가족의 반려견을 인터넷 경매로 팔았다가 새 견주에게 소송을 당한 소식이 전해지자, 비정하다고 비판이 일고 있다고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州) 알렌 시(市)는 지난해 12월 반려견 세금을 체납한 가족의 퍼그 반려견 ‘에다’를 미국 온라인 경매업체 이베이에서 750유로(약 96만원)에 팔아, 세금을 회수했다. 알렌 시는 견주에게 개 한 마리당 1년에 세금 약 90달러(10만원)를 부과한다고 한다.

 

경찰 미카엘라 요르단은 이베이 판매를 의심하면서도 에다를 샀다. 그런데 에다는 눈 감염으로 동물병원에서 4번이나 수술을 받아야 했다. 요르단은 건강한 퍼그라고 속여서 판매했다며 알렌 시를 상대로 병원비 약 1800유로(230만원)를 보상하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으로 알렌 시가 가족의 퍼그를 판 사실이 알려지자, 비난이 일었다. 미국 WTVD-TV 지역방송에 따르면, 누리꾼들은 소셜 미디어에서 가족의 반려견을 뺏은 결정을 내린 알렌 시 정부를 비정하다고 비난했다.

 

독일 동물보호단체 비에르 포튼(Vier Pfoten)의 비르기트 티스만 활동가는 뉴욕타임스에 “알렌 시가 그 개를 압류한 사실과 알렌 시가 그 개를 이베이에서 판 사실 중 무엇이 더 충격적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세 자녀를 둔 옛 견주는 아이들이 퍼그를 그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독일 방송사 WDR에 따르면, 옛 견주는 직장에서 부상 당해 하반신 마비가 됐고, 알렌 시에 세금을 다른 방식으로 갚겠다고 대안을 제시했다고 한다. 그러나 알렌 시는 퍼그 순종의 가치가 높아 세금을 회수할 수 있다고 판단해, "실용적 해결책"이라며 퍼그를 압수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알렌 시 재무국장 더크 슐레베스는 퍼그를 압수하는 것은 “합법적”이며 마지막에 이루어진 압류 조치였다고 해명했다. 알렌 시 정부는 재무국의 압류 조치가 적법한지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