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라거펠트 고양이 '슈페트', SNS서 세상 떠난 '아빠' 애도

사진=instagram/choupettesdiary(이하)

 

[노트펫] 지난 19일(현지시간) 향년 85세의 나이로 별세한 패션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의 고양이 '슈페트(choupette)'가 SNS를 통해 세상을 떠난 '아빠'를 애도했다.

 

21일 미국 피플지에 따르면 슈페트다이어리 공식 인스타그램(@choupettesdiary) 계정에 "위로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는 글이 올라왔다.

 

검은 베일을 쓴 슈페트의 사진과 함께 공개된 글에는 우는 고양이 이모티콘과 함께 "위로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한 번의 아픔이 있었고, 마음이 아프지만 죽음을 애도하고 있습니다. 당신들의 친절한 말과 호의로 내가 아빠 없이도 나의 미래에 최고의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길 기도해 봅니다"는 내용이 담겼다. 

 

 

슈페트다이어리 공식 인스타그램을 운영하는 애슐리 추딘(Ashley Tschudin)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칼 라거펠트는 항상 슈페트의 아빠이며 앞으로도 언제나 그럴 것이다"며 "슈페트는 수많은 열성 팬들과 팔로워들이 계속 사랑을 표현해 고통을 덜어주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전 세계의 네티즌들은 "슈페트의 표정이 슬퍼 보인다", "아빠가 계속 너를 지켜봐 줄 거다", "상처가 빨리 치유되길" 등의 반응을 보이며, 따뜻한 위로를 아끼지 않았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