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무지개다리 건넌 친구의 털을 본 고양이 반응은?

검은 고양이 알레새나와 얼룩 고양이 센.

 

[노트펫] 무지개다리를 건넌 고양이 친구의 털을 발견한 고양이가 애절한 반응을 보여 주인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고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가 지난 18일(현지시간) 전했다.

 

8살 검은 고양이 ‘알레새나’와 4살 줄무늬 고양이 ‘센’은 거의 평생 같이 살면서 매순간을 함께 했다. 함께 뒹굴고 놀면서, 서로 핥아주는 가장 친한 친구 사이였다.

 

잠든 알레새나를 깨우는 센.

 

그런데 알레새나가 지난해 암 진단을 받고, 그해 크리스마스 아침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말 못하는 고양이라 그 슬픔을 표현하지 못하지만, 센의 주인은 센의 행동으로 미루어 짐작할 수 있었다.

 

집사 엠마 피어스는 “내 생각에 센도 알레새나가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을 안다”며 “센은 종종 대문 옆 창가에 앉아서 몇 시간씩 계속 밖을 바라본다”고 전했다. 또 센은 가끔씩 알레새나가 자주 가던 방들을 둘러보기도 한다.

 

알레새나의 유골함(오른쪽)에 알레새나의 자주색 목줄이 걸려있다.

 

피어스 가족은 최근 알레새나의 유골함과 추모 카드를 받았다. 카드에 알레새나의 발바닥 도장과 털 조각이 붙어있었다.

 

센이 알레새나의 검은 털에 코를 대고 냄새르 맡더니, 나중에 핥았다.

 

센이 알레새나를 잃은 상실감을 극복하도록, 피어스는 카드를 센에게 보여줬다. 그러자 센은 알레새나의 검은 털을 핥더니 얼굴을 문지르며 비비비기 시작했다. 센이 얼마나 알레새나를 그리워했는지 느껴졌다.

 

센이 알레새나의 검은 털에 얼굴을 문질렀다.

 

그 후에도 피어스는 센에게 알레새나의 털을 몇 번 더 보여줬다. 그때마다 센은 같은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피어스는 “우리는 센이 너무 외롭다고 느끼지 않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많은 사랑과 포옹을 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