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응원하는 팀이 져서'..강아지 전자레인지에 넣은 팬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노트펫] 응원하는 스포츠팀이 경기에서 패배하자 화를 참지 못한 팬이 강아지를 전자레인지에 넣는 끔찍한 일을 저질렀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미국 피플지에 따르면, 프로미식축구팀 '필라델피아 이글스'의 한 팬이 팀이 경기에서 패하자 화를 참지 못하고 여자친구의 강아지를 전자레인지에 넣은 학대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필라델피아에 본거지를 둔 프로미식축구팀 필라델피아 이글스의 팬인 31세의 여성 커스틴 가스킨스(Kirsten Gaskins)는 하노버 타운십의 한 호텔에서 이 같은 끔찍한 일을 벌였다.

 

보도에 따르면 가스킨스는 일요일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이글스가 뉴올리언스에 20 대 14로 패하자 분노를 참지 못하고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고함을 치기 시작했다. 그녀는 이어 여자친구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고, 여자친구의 강아지를 죽일 것이라고 협박하기도 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전자레인지 안에서 포메라니안 한 마리를 발견하고, 구조했다. 다행히 전자레인지는 작동되지 않았다고 한다.

 

현재 가스킨스는 2만 달러(한화 약 2243만 원)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상태다. 그녀가 변호사를 고용했는지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끔찍한 학대의 소식을 접한 전 세계의 사람들은 "어떻게 저렇게 끔찍한 일을 벌일 수 있는 건지 모르겠다", "만약 전자레인지를 작동시켰다면 어땠을지 상상도 하기 싫다", "아무리 작동시키지 않았다고 해도 엄연한 학대다", "그 안에서 겁에 질려 떨고있었을 강아지가 불쌍하다"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 2019/01/19 02:17:54
    화가난다

    답글 1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