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비단뱀에 올라탄 두꺼비들..`물난리 피난길'

비단뱀의 등에 올라타서 홍수를 피해 고지대로 대피한 수수두꺼비들. [Paul Mock 사진]

 

[노트펫] 오스트레일리아에선 수수두꺼비가 비단뱀보다 우위에 선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 목격담이 나왔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폭우로 댐이 범람하자 수수두꺼비가 비단뱀 등을 타고 대피했다고 오스트레일리아 ABC 뉴스가 지난해 12월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폭우가 내리던 밤 오전 1시30분경 일어난 오스트레일리아 농부 폴 모크는 노던준 주(州) 인근 마을 쿠누누라에 있는 농장 댐의 배수로를 점검하던 중 기이한 장면을 목격했다.

 

수수두꺼비 십여 마리가 3.5m 길이의 비단뱀 등을 타고 이동하고 있었다. 모크는 “댐 수위가 너무 높아져서, 댐 주변에 굴을 파고 산 수수두꺼비들의 굴까지 범람해, 수수두꺼비들이 고지대로 대피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모크는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해서, 지난해 12월30일 뉴질랜드에 사는 형제 앤드류 모크의 트위터에 올렸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 오스트레일리아판이 트위터에 올린 폴 모크의 동영상은 조회수 35만건을 기록했다.

 

 

 

모크는 자신의 농장에 수수두꺼비가 산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얼마나 많이 사는지 몰랐고, 폭우가 내린 밤에 비로소 깨닫게 됐다고 한다.

 

또 모크는 그 비단뱀이 농장에서 산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전에 비단뱀이 캥거루과 동물 왈라비를 삼켜서, 배가 산만해진 상태로 있는 것을 봤다고 한다. 그는 뱀에게 ‘몬티’라는 이름까지 지어줬다.

 

수수두꺼비가 쿠누누라 마을에 온 이후 고아나 같은 도마뱀들은 사라졌지만, 비단뱀은 수수두꺼비와 공존하는 방법을 찾아낸 것 같다고 모크는 덧붙였다.

 

원래 수수두꺼비는 남미와 중앙아메리카에 주로 서식한다. 오스트레일리아가 지난 1935년 사탕수수밭을 잠식한 해충을 잡기 위해 수수두꺼비를 들여왔다.

 

이로 인해 많은 토종 개구리, 악어, 도마뱀 등 양서류가 맹독성의 수수두꺼비에게 질병을 옮아서 죽거나 수수두꺼비를 잡아먹고 죽어, 생태계 파괴 논란이 일었다. 게다가 반려동물들도 두꺼비를 잡아먹고 죽는 사고까지 비일비재해, 사회 문제로 떠올랐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