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회색차만 보면 꼬리 흔들`..반년째 주인 기다린 유기견

시베리아 버스 정류장에서 여름부터 겨울까지 주인을 기다린 유기견.

 

[노트펫] 러시아에서 유기견이 버스정류장에서 영하의 추위도 무릅쓰고 6개월간 주인을 기다린 끝에 결국 새 주인에게 입양됐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지난 24일(현지시간) 영자지 더 시베리안 타임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여름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약 2490㎞ 떨어진 마을 마메트키노의 한 버스 정류장에서 잡종 개 한 마리가 맴돌았다. 주민들은 정류장에서 개를 쫓아내려고 했지만, 개는 완강히 거부했다.

 

이 개는 6개월째 정류장에서 자리를 지키면서, 회색 차만 지나가면 꼬리를 흔들었다. 이 지역 농부가 그 개를 구조하려고 했지만, 개는 도망쳤다가 다시 정류장으로 되돌아왔다.

 

주민들은 개의 주인이 회색 차를 몰았던 것 같다며, 버려진 줄 모르고 주인을 기다리는 개를 안타까워했다. 처음에 주민들은 개에게 먹을 것을 가져다 줬다.

 

주민들이 유기견을 구조하려고 했지만, 이 개가 낯선 사람들을 두려워해서 도망다녔다.

 

가을이 오자 주민들은 지푸라기를 깔아줬고, 개집을 가져다준 주민도 있었다. 그러나 개는 개집에 들어가기보다 지나가는 차들이 잘 보이는 지푸라기 위에서 머물길 더 좋아했다.

 

영하 30℃까지 떨어지는 시베리아 추위가 찾아오자, 주민들이 가져다준 밥도 얼어서 먹을 수 없었다. 유기견의 강한 충성심 때문에 유기견이 죽게 생겼다고 주민들은 혀를 찼다.

 

이 개의 안타까운 사연이 노보시비르스크 주(州) 언론에 보도되자, 러시아 동물보호단체가 구조에 나섰다. 사람들을 무서워하며 요리조리 피해가는 개를 잡기란 쉽지 않았다.

 

동물보호단체 자원봉사자가 이 유기견을 구조해서 입양했다.

 

시행착오 끝에 단체 자원봉사자 중 하나인 이리나가 꾀를 냈다. 봉사자들이 개에게 큰 담요를 던져서, 담요에 덮인 채로 감싸 안아서 차에 태웠다. 차의 온기 속에서 개의 경계심도 누그러졌다.

 

결국 이리나가 개의 충성심에 감동해서, 그 개를 입양했다. 세인트 버나드 반려견과 고양이들을 키우는 이리나는 “나는 정말 이 개의 신의를 칭찬한다”며 “그것은 사람들에게 항상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시베리아 충견은 새 주인을 만나 따뜻하게 겨울을 보내고 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