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차 주위에 엎드린 경찰 7인..'아기 고양이 때문에'

폭스바겐 SUV 차대에 숨은 새끼고양이(원 안)를 구조한 경찰들.

 

[노트펫] SUV 차량 아래 차대에 갇힌 새끼고양이 한 마리를 위해 미국 경찰 7명이 바닥에 엎드려 구조했다고 미국 피플지(誌)가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를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 뉴욕시 경찰서가 지난 18일 트위터에서 경관 7명이 폭스바겐 SUV 차량의 차대에 갇힌 새끼고양이를 무사히 구출했다고 밝혔다. 이 어린 고양이는 차량 아래 숨어들어, 뉴욕시 브루클린에서 뉴욕 시 할렘까지 18마일(약 29㎞)을 간 끝에 구조됐다고 한다.

 

어린 턱시도 고양이 한 마리를 구하기 위해 뉴욕 경찰서 특수작전국, 뉴욕 경찰학교, 32구역 순찰대 등 여러 부처 소속 경관들이 바닥에 엎드려 SUV 차량 밑으로 머리를 들이밀고 최선을 다한 덕분에 새끼고양이를 찾아낼 수 있었다.

 

새끼고양이 한 마리를 구조하려고 경찰 7명이 차 주위에 엎드린 진풍경을 연출했다.

 

고양이가 차대에 갇힌 이유는 다음과 같았다. 이날 한 운전자가 브루클린에서 SUV를 몰고 가다가 도로에서 새끼고양이를 보고, 차를 세웠다. 이 운전자는 새끼고양이를 안전한 곳에 옮겨주려고 내렸지만, 갑자기 새끼고양이가 보이지 않았다.

 

그는 의아해하면서 갈 길을 재촉했고, 할렘에 도착해서야 SUV 아래에서 고양이 울음소리를 들었다. 그리고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구조된 고양이는 추위에 몸이 언 데다 겁에 질렸지만, 차대에 잘 매달린 덕분에 무사했다고 한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