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집이 허벅지 깊이로 침수된 집사..“수도 틀 줄 안다옹”

고양이 집사인 미국 영화배우 프랭키 뮤니즈.

 

[노트펫] 외출할 때 고양이가 수도꼭지 근처에 가지 못하게 하라고 한 집사가 진심으로 조언했다.

 

미국 영화배우 프랭키 뮤니즈가 고양이를 두고 며칠간 외출했다가, 집이 허벅지 깊이까지 침수됐다고 미국 피플지(誌)가 지난 18일(현지시간) 전했다.

 

뮤니즈는 지난 15일 트위터에 “내 삼촌의 장례식에 갔다가 집에 돌아와서 내 적갈색 사암 집이 3피트(약 91㎝) 깊이의 물에 잠긴 것을 발견했다”며 “벽, 예술품, 사진, 가구 등 내가 소유한 모든 것이 망가졌고, 모든 것이 내 고양이가 며칠 전부터 우연히 싱크대 물을 틀어 놓은 것 때문”이라고 적었다.

 

공사에 들어간 뮤니즈의 집.

 

뮤니즈가 집을 비운 사이에 고양이 ‘제리’가 우연히 싱크대 수전을 건드려, 수도를 틀어놓는 바람에 집 전체가 물에 잠긴 것.

 

프랑스에서 열린 삼촌 ‘스킵’의 장례식에 다녀오느라, 뮤니즈는 왕복 45시간을 여행해야 했다. 슬픔에 잠긴 그가 집에 돌아와서 물난리를 보고 더 많이 울었다고 한다.

 

고양이 제리와 뮤니즈.

 

결국 뮤니즈는 제리의 악의 없는 실수로 인해 집 전체를 공사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가구와 집기를 모두 들어내고, 천장과 바닥재 그리고 벽을 온통 뜯어내야 했다. 여자친구 페이지 프라이스가 돕지 않았다면, 뮤니즈는 엄두도 내지 못했을 것이라고 감사를 표시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