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뉴질랜드 바다서 포착된 8m 크기 '괴물'의 정체

사진=뉴질랜드헤럴드(New Zealand Herald) 영상 캡처(이하)

 

[노트펫] 뉴질랜드 바다에서 심해 괴물처럼 생긴 거대한 생명체가 목격돼 큰 화제가 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뉴질랜드헤럴드(New Zealand Herald)는 다이버들을 놀라게 만든 커다란 바다 생명체의 정체에 대해 보도했다.

 

오랜 친구인 스티브 해서웨이(Steve Hathaway · 56세)와 앤드류 버틀(Andrew Buttle · 48세)은 지난달 뉴질랜드 플렌티 만의 화이트섬에서 스쿠버 다이빙을 즐기던 중 낯선 생명체를 발견했다.

 

 

이들에 따르면 몸길이가 8m는 돼 보이는 거대한 생명체는 물속에서 섬세한 움직임을 보여줬다.

 

가끔은 떨기도 하고 여러 가지 모양과 크기로 변하기도 했으며, 수심 10m의 바다에서 느린 속도로 약 200m를 이동하기도 했다.

 

두 다이버들은 이 생명체에게 방해가 되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쫓아다니며 움직임을 관찰했다.

 

그들은 자신들이 본 생명체가 '불우렁쉥이'라고 전했다.

 

앤드류는 "그런 생명체를 눈으로 본 적도 없고 사진이나 영상으로 본 적이 없었다"며 "그래서 그런 생명체가 존재한다고 믿지 않았는데, 가까이서 관찰하며 시간을 함께 보낼 수 있었던 것은 멋진 일이었다"고 말했다.

 

 

불우렁쉥이는 군체를 이루어 자유롭게 부유하는 불우렁쉥이속 피낭동물의 총칭이다.

 

원기둥 또는 원뿔 형태로 수백에서 수천 마리씩 군체를 이루며, 이를 개충(zooids)이라 한다. 군생의 크기는 1센티미터에서 수 미터에 이른다.

 

주로 온난 해양의 망망대해 상층부에 살지만, 일부는 더 깊은 바다에서 발견되기도 한다. 기이한 생김새 때문에 '바다의 유니콘'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앤드류는 "이 섬은 본토에서 48km나 떨어져 있고, 물고기와 다른 먹이들이 풍부한 환경이기 때문에 그렇게 커다란 불우렁쉥이가 존재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