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은퇴 코끼리` 클래식으로 위로한 피아니스트

폴 바튼이 지난 7월 80세 코끼리 암판을 위해 드뷔시의 <달빛>을 연주했다.

 

[노트펫] 한 피아니스트가 태국 보호구역에서 여생을 보내는 늙고 병든 코끼리들을 위로하기 위해 피아노 연주를 했다고 미국 CBS뉴스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피아니스트 폴 바튼과 아내는 인터넷에서 태국 코끼리 보호구역 ‘엘리펀츠 월드(Elephants World)’를 접하고, 코끼리들에게 피아노 연주를 들려주고 싶다고 생각했다.

 

바튼은 “벌목과 트레킹 코끼리들이 늙고, 다치고, 장애를 얻게 돼 은퇴한 후 머무는 은퇴센터가 있다기에 마음에 들었다”며 “그래서 우리 부부는 그 곳을 방문했고, 나이 든 코끼리들이 느린 클래식 음악을 듣고 좋아할지 궁금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엘리펀츠 월드 직원에게 피아노를 가져가서 코끼리들에게 연주를 들려줘도 되는지 물었고, 엘리펀츠 월드는 허락했다.

 

 

 

처음에 바튼은 눈이 먼 코끼리에게 베토벤을 들려줬다. 코끼리가 아침을 먹다 말고 바튼의 연주에 귀를 기울였다고 한다. 그의 연주를 들은 첫 코끼리는 안타깝게도 감염으로 숨졌다.

 

바튼은 “그 코끼리가 죽었을 때 비통했다”며 “음악이 주는 위로가 어둠과 고통 속에 있던 그 코끼리에게 위안이 됐을 거라고 생각하고 싶다”고 밝혔다.

 

바튼은 지난 7월 22일 80세 암컷 코끼리 ‘암판’을 위해 드뷔시의 ≪달빛(Clair de Lune)≫을 연주했다. 또 시각 장애를 가진 코끼리 ‘람 두안’을 위해 바흐의 작품을 연주했다.

 

 

 

바튼은 올해 여름 페이스북과 유튜브에 연주 영상을 공개해, 유튜브에서 100만건 넘는 조회수와 페이스북에서 3만건 넘는 조회수를 각각 기록했다. 이 영상들은 나이 든 코끼리들뿐만 아니라 보는 사람들에게 까지 위안을 준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윤정희 2018/11/08 19:48:34
    어떤 소리 느낌으로 전해질지 궁금하네 평온한 분위기였을거라 생각된다 오랜세월 고단했던 삶을 내려놓고 여유롭게 즐기는 아픈 몸도 잠시 잊고 다가올 날을 맞이하겠지

    답글 1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