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견주 “25마리 있단” 집에 비글 71마리 바글바글

한 집에서 비글 71마리와 죽은 비글 2마리가 발견됐다.

 

[노트펫] 견주가 비글 25마리가 있다고 말한 집에서 비글 71마리가 구조됐다고 미국 피플지(誌)가 지난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州) 리하이 카운티 지역 휴메인 소사이어티는 지난 6일 밤 한 주택에서 비글 71마리를 구조했다. 처참한 상태의 집안에서 발견된 비글 2마리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이웃이 그 집에서 개 짖는 소리가 심하다고 신고한 직후, 동물 복지 담당 공무원이 그 집에서 비글 73마리를 발견했다. 젖병으로 우유를 먹여야 할 정도로 어린 강아지부터 노령견까지 연령대가 다양했다.

 

리하이 카운티 휴메인 소사이어티의 모금·행사 담당자인 칼린 크레이처는 71마리 모두 “개탄스러운 상태”였다며 모두 예방접종과 배변훈련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영양결핍, 시력 상실, 기생충, (근친 교배로 인한) 선천적 장애, 치료 받지 못한 상처 등으로 처참한 몰골이었다.

 

심지어 견주는 비글의 수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크레이처는 “그가 처음에 25마리가 있다고 말했다”며 “그 상태가 정말, 정말 이 동물들이 살 수 없는 상태였다”고 당시 충격을 떠올렸다.

 

앙상하게 마른 비글.

 

견주는 밥을 잘 줬다고 주장했지만, 비글 한 마리에게 사료를 하루 반 깡통에서 한 깡통 정도 줬다고 해도, 하루에 개 깡통사료 36~71개에 달하는 사료비를 감당할 능력이 있는지 의문이란 지적이다. 실제로 집안에 앙상한 비글들이 다수 있었다.

 

졸지에 쇠약한 비글 71마리를 떠맡게 된 휴메인 소사이어티는 치료비 모금에 나섰다. 크레이처는 “사료와 용품 기부도 고맙지만, 동물병원비와 힘든 싸움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현금 기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비글 71마리 구조 소식에 켄터키, 뉴멕시코, 노스캐롤라이나, 플로리다 등 미국 전역의 동물보호소들도 일손을 거들겠다고 자원했다.

 

구조된 비글들이 사랑과 관심을 받으며, 하나씩 배워가고 있다. 식사예절, 산책, 놀이, 사회화 등을 훈련받고 있다고 한다.

 

한편 경찰은 견주를 상대로 동물학대 수사에 나섰다. AP통신에 따르면, 원래 이 집과 개들은 지난 9월 숨진 여성의 소유였다고 한다. 그녀가 집에서 무허가 사육장을 차리고 비글을 판매해왔다고 한다. 고인과 현재 견주의 관계는 밝혀지지 않았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