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네일숍을 찾은 리트리버 고객.."깔끔하게 해주시개!"

페이스북 'Dogspotting' 캡처(이하)

 

[노트펫] 영화 '금발이 너무해' 속 여주인공은 네일 살롱에 뛰어 들어가며 다급하게 소리친다.

 

"긴급상황이에요!!!" 

 

이별을 통보한 애인 때문에 비탄에 잠긴 그녀는 마치 '응급처치'를 받듯 네일아트를 받는다.

 

기분전환에는 네일아트가 제격이라는 걸 제대로 보여주는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잘 다듬어져 깔끔한 손톱은 자기관리의 일환으로도 여겨져 이제는 여성뿐 아니라 적지 않은 남성들이 네일숍을 찾는다.

 

그런데 미국 펜실베이니아의 한 네일숍에서 손톱 손질을 받는 골든 리트리버의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미국 지역방송 WTVD는 펜실베니아 세인트 클레어의 엔비 네일 스파(Envy Nail Spa)에서 손톱관리를 받는 리트리버의 영상을 보도했다.

  

 

주인을 따라 네일숍을 방문한 영상 속 리트리버는 익숙한 듯 손님용 의자에 앉아 있다.

 

네일 아티스트가 손을 요구하자 리트리버는 앞발 하나를 내민다.

 

능청맞은 모습으로 리트리버가 내민 발을 잡은 네일 아티스트는 가짜로 리트리버의 손톱을 다듬는 척을 한다.

 

이어 다른 손님과 마찬가지로 리트리버에게 대화를 시도하기도 한다.

 

 

이 모습을 본 네일숍의 손님들은 다들 웃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당시 손톱 손질을 하고 있던 레이첼 레일리(Rachel Reilly) 역시 터져 나오는 웃음을 간신히 참으며, 급히 카메라를 꺼내 그 모습을 담았다.

 

리트리버는 가짜 손톱관리를 받는 것을 즐기는 듯 카메라를 바라보며 미소까지 지어 보였다.

 

 

이후 레일리의 파트너인 데이미언 가비스(Damien Gabis)가 페이스북 그룹 '도그스팟팅(Dogspotting)'에 이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2,000번 이상 공유됐으며,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우리 강아지도 다음에 데려가야겠다", "손톱 관리뿐 아니라 스파를 하는 것도 좋아할 것 같다", "카메라 바라보면서 우쭐하는 것 좀 봐", "역시 손톱 관리는 리트리버도 행복하게 해주네" 라는 등의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