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6년전 세상 떠난 주인 옷가지에 머리를 묻는 강아지

 

[노트펫] 6년 전 세상을 떠난 주인의 옷가지에 몸을 비비는 강아지가 세계 전역에 감동을 전달하고 있다.

 

반려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는 지난 24일(현지 시각) 작고 사랑스러운 개 파키토(Paquito)와 그의 전 주인의 뭉클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파키토의 현 주인 에블린 카스트로(Evlyn Castro)는 최근 짐을 정리하다 파키토의 행동에 감동받아 자신의 SNS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멕시코에 거주하는 에블린은 파키토 전 주인의 조카로, 삼촌이 세상을 뜨기 전 키우던 파키토를 보살피고 있다. 에블린의 삼촌은 6년 전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영원히 눈을 감았다.

 

남은 가족들은 주인의 죽음에 망연자실한 파키토를 물심양면으로 보살피며 주인의 빈자리를 채우려고 했다. 파키토는 가족의 도움으로 조금씩 전 주인을 잊는 듯했다.

 

어느 화창한 주말 에블린은 파키토와 함께 삼촌의 집을 찾았다. 최근 내린 폭우로 피해를 입은 집을 정리하기 위해서다.

 

조금씩 집을 정리하던 에블린은 삼촌의 옷가지를 말리기 위해 바닥에 펼쳐놓은 뒤 놀라운 광경을 발견했다. 얌전하던 파키토가 삼촌의 옷에 뛰어들어 냄새를 맡으며 몸을 비벼댔다.

 

파키토는 전 주인의 품에 안겨있기라도 한 듯 옷 더미에 기대어 누웠다. 6년이나 지난 옷들 사이로 남아있는 체취가 전 주인에 대한 추억을 불러일으킨 것이다.

 

에블린은 이 감동적인 장면을 촬영해 자신의 SNS에 공유했다. 에블린은 "삼촌과 파키토는 아버지와 아들처럼 특별한 애착관계를 형성했었다"며 "우리 역시 파키토를 사랑하고 파키토가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을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