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FDA, 개·고양이 진드기·벼룩약 신경 부작용 경고

브라벡토. [Bravecto 홈페이지 갈무리]

 

[노트펫]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진드기와 벼룩을 예방하는 반려동물 약이 신경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미국 NBC 뉴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DA는 지난 20일 개와 고양이용 벼룩약과 진드기약 중 일부가 살충제 성분인 ‘이소옥사졸린(isoxazoline)’을 함유해 운동실조(ataxia)로 인한 비틀거림, 발작, 근육경련 등을 일으킬 수 있다며, 반려동물 주인과 수의사에게 부작용 위험을 알렸다.

 

윗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넥스가드, 심페리카, 크레딜리오다. [홈페이지 갈무리]

 

문제의 제품은 ‘브라벡토(Bravecto)’, ‘넥스가드(Nexgard)’, ‘심페리카(Simparica)’. ‘크레딜리오(Credelio)’ 등 4개다. 특히 크레딜리오는 최근 FDA 승인을 받았다.

 

FDA는 “비록 개와 고양이 대부분이 신경 거부 반응을 보이지 않아 동물 다수에게 효과적이고 안전하지만, 발작을 한 적 없는 동물들이 (약 사용으로 인해) 발작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FDA는 면밀하게 4개 제품의 승인에 앞서 연구와 자료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