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스쿨버스로 만든 '노아의 방주'..홍수로 고립된 64마리 동물 구조

사진 = Facebook 'Tony alsup' 캡처(이하) 

 

[노트펫]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는 가운데 홍수로 고립된 동물들을 구조한 한 남성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7일 (현지시간) 시애틀 타임스는 한 남성이 오래된 스쿨버스로 53마리의 개와 11마리의 고양이를 구출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남동부 테네시 주의 트럭 운전사 토니 앨서프(Tony alsup)는 허리케인이 동반한 폭우로 인해 대서양 연안에 위치한 사우스캐롤라이나의 동물들이 고립됐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고립된 동물들을 구조하기로 결심한 그는 오래된 스쿨버스를 구입한 후 차량 내의 좌석을 분리해 동물들이 편히 쉴 수 있도록 만들었다. "긴급 동물 구조대"라고 표시를 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스쿨버스를 타고 사우스캐롤라이나로 향한 그는 그곳에서 고립돼 있던 53마리의 개와 11마리의 고양이를 구출했다.

 

64마리의 동물을 태운 스쿨버스는 마치 현대판 노아의 방주나 다름없는 모습이었다.

 

앨서프가 구조한 개들의 모습

 

앨서프가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있는 네 곳의 마을에서 구조한 동물들은 앨라배마 주의 한 동물보호소로 이송됐다.

 

그곳에서 동물들은 전국의 다른 보호소로 옮겨져 함께할 가족을 찾을 계획이다.

 

앨서프는 "정신 나간 소리라며 사람들은 날 믿지 않았지만 결국 해냈다"며 "동물들을 구조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구조 활동 모습을 담은 사진을 소셜 미디어에 게재하기도 했다. 

 

사연을 접한 사람들은 그의 따뜻한 선행에 감동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