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기차에 끌려가는 반려견 넋놓고 바라봐야만 했던 할머니

METRO 보도 캡쳐

 

[노트펫] 눈앞에서 기차가 자신의 반려견을 끌고 가는 것을 보면서도 어떤 행동도 취하지 못한 70대 노파의 사연이 소개됐다.

 

목줄이 기찻간에 걸려 끌려가던 반려견은 결국 죽은 채로 할머니에게 돌아왔다.

 

영국 메트로는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하트포셔, 보어햄우드 역에서 일어난 일을 소개했다.

 

금요일이었던 지난 7일 오후 2시 75살의 로즈 배리 할머니는 8살된 시추 반려견 존티를 데리고 기차에 타려 하고 있었다.

 

METRO 보도 캡쳐

 

로즈 할머니는 등에 문제가 있어 보행보조기를 사용하고 있었다.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한 채 짐을 싣고 있던 때 기차가 출발했다.

 

기차에 존티의 목줄이 끼인 상태였고, 로즈 할머니는 존티가 질질 끌려가는 것을 봤다.

 

보행보조기에 의지해야 했기 때문에 할머니가 할 수 있는 것이라곤 소리를 지르면서 도와달라고 외치는 것뿐이었다. 하지만 아무런 도움도 받지 못했다.

 

그렇게 존티는 기차와 함께 터널 속으로 사라졌다. 로즈 할머니가 정신을 차리고 역사무실에 가서 사정을 이야기했지만 직원들은 급한 일이 아닌 것처럼 움직였다.

 

METRO 보도 캡쳐

 

8시간 뒤 할머니는 존티가 터널 안에서 죽은 채로 발견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철도회사 측은 이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존티의 사체도 인도했다.

 

로즈 할머니는 "만일 기차에 끌려간 것이 어린 아이였다면 대처가 달랐을 것"이라며 "존티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분노했다.

 

로즈 할머니가 자신의 사연을 공개한 것 역시 이런 사고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기차 등 대중교통 이용시 장애를 가진 이들이 도움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서였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5건

  • 2018/09/15 11:05:56
    너무마음이아프네요 아가가얼마나무서웠을까요ㅠ

    답글 16

  • 2018/09/15 14:37:46
    저도 반려견 시츄를 키우는 사람으로 너무 안타깝습니다... 존티가 그 깜깜한 곳으로 끌려가며 무서웠을까요 그상황에 달리던 기차도 너무 무심합니다

    답글 9

  • go고 2018/09/15 16:15:34
    정말 존티가 얼마나 무서웠을까요.... 끌려가는게 사람이였으면 그렇게 행동하지도 않을거면서.... 동물도 하나의 생명인데 정말 너무하네요.... 사람이 다 탔는지 확인하고 출발하는게 맞는데 확인도 안하고 그렇게 출발한 기차도 잘못한것같네요... 다시는 이런일이 안일어났으면 좋겠어요ㅠㅠㅠㅠㅠㅠㅠ

    답글 10

  • 2018/09/15 17:59:18
    너무 안타깝고 슬퍼요. ㅠㅠ 너무 무섭고 아팠을거예요... 말도 못하는 짐승이라고 무심하면 안되죠 말만 못할뿐 감정과 고통은 다 느낌답니다...

    답글 5

  • 2018/09/15 18:12:07
    어이가 없네요 ㅋ 저는 말티츄 키우는데 ;; 할머니가 왜 화나셨는지 알겠어욬ㅋㅋ 어린애하고 강아지하고 똑같은 생명인데 ;; 강아지한테 대하는 행동이 그래요 ? 님들도 터널끌려가게 해드릴까요 ? 암튼 역사무실 일이나 똑바로 하세요 ;; 강아지도 한생명인데 기차 를 멈추든지 해야지 ;; 강아지 맘으로서 짜증나고 어이×

    답글 5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