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6시간 달린 차 엔진서 아기냥 구조

美 샌프란시스코에서 LA까지 여행

 

 

비버리힐스 소방서 소방관이 프리우스 엔진에서 구조한 아기고양이를 들어올리고 미소 지었다.

 

[노트펫] 고양이 구조 소식은 언제나 반갑지만, 이 새끼고양이 구조는 특별히 더 반갑다.

 

새끼고양이가 자동차 엔진에 숨어서 샌프란시스코에서 로스앤젤레스(LA)까지 6시간 넘게 여행한 끝에 구조됐다고 미국 피플지(誌)가 지난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작은 고양이는 친환경차인 프리우스 엔진에 숨어서 미국 캘리포니아 주(州) 서부 도시 샌프란시스코에서 남부 도시 LA까지 갔다고 한다.

 

두 도시간 거리는 약 383마일(약 616㎞)이다. 자동차로 6시간 30분 걸리고, 비행기로 1시간 넘는 거리다.

 

LA 서쪽 도시인 비버리힐스 시(市)는 지난달 31일 트위터에 새끼고양이 구조 소식을 사진 2장과 함께 알렸다.

 

새끼고양이를 구조한 소방관들이 고양이와 함께 기념사진을 남겼다.

 

차주가 LA에 도착하고 나서 고양이 울음소리를 들었고, 비버리힐스 소방서 소속 소방관들은 차 엔진에서 장거리 여행에 지친 새끼고양이를 무사히 구조했다고 한다.

 

한편 고양이 주인이 차주인지, 고양이 주인을 찾았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