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푸들 한 마리 구하려고 굴착기 동원한 마을

굴착기까지 동원된 푸들 벤틀리 구조 현장. [WKRN 뉴스 캡처]

 

[노트펫] 숲 속에서 3m 깊이 구멍에 빠진 푸들 한 마리를 구조하기 위해 굴착기까지 동원한 마을이 화제가 됐다고 미국 WKRN 뉴스가 지난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7살 푸들 ‘벤틀리’는 지난 17일 금요일 밤 미국 테네시 주(州) 마셜 카운티 채플 힐 근처 숲에서 12피트(약 3.6m) 깊이 구멍에 빠졌다. 주인은 구멍을 들여다봤지만, 벤틀리는 보이지 않고 숨소리만 들렸다.

 

무사히 구조된 푸들 반려견 벤틀리(파란 원). [WKRN 뉴스 캡처]

 

결국 견주는 페이스북 지역주민 커뮤니티에 도움을 청했다. 하지만 그렇게 큰 도움을 받게 될 거라곤 예상치 못했다.

 

마셜 카운티 동물관리당국, 채플 힐 소방서, 지역주민 12명 등이 곡괭이, 삽 등을 들고 현장에 왔다. 심지어 굴착기까지 동원됐다.

 

구조에 참여한 주민들이 벤틀리의 흙먼지를 털어주고 있다. [WKRN 뉴스 캡처]

 

그 덕분에 벤틀리는 구멍에 빠진 지 하루 만인 토요일 오후 5시경 무사히 구조됐다. 흙먼지를 뒤집어쓰고 겁에 질린 벤틀리는 동물병원에서 수의사의 진찰을 받았다고 한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