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펫테크 벤처 '핏펫', 53억원 시리즈A 투자 유치

 

[노트펫] 펫테크 벤처 핏펫(대표 고정욱)은 총 53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LB인베스트먼트를 비롯해 미래에셋캐피탈, 삼성벤처투자, 스프링캠프가 함께 투자를 진행했다. 핏펫은 가정용 소변검사키트가 히트하면서 지난해 4월 크라우드 펀딩에서 목표 금액을 1200% 초과 달성한 후 지난해 9월에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어 이번에 시리즈A 단계의 투자를 받았다.

 

핏펫은 체외 진단과 IT를 결합한 반려동물 소변검사키트 '어헤드'를 필두로, 반려견 코에 있는 비문을 활용한 신원 인식 솔루션 '디텍트'를 개발했다. 어헤드는 국내 판매 외에도 동남아 4개국에 수출 중이며, 7월 미국, 연내 일본 및 중국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비문인식 솔루션 디텍트는 국내 펫보험을 내놓은 보험사들과 양해각서를 MOU를 통해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펫보험사들은 강아지 보험사기 방지를 위해 현재 정부가 정한 내장칩과 외장칩, 외장형 대신 비문인식에 관심을 두고 있다. 등록도 어렵지 않고,  신원 확인도 매우 강력하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다만 수의계는 내장칩 단일화를 요구하고 있고, 정부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최현중 LB인베스트먼트 심사역은 "핏펫은 전 세계적으로도 찾아볼 수 없는 포지셔닝으로 펫테크 산업을 개척해나가는 팀"이라며 "파편화된 국내 펫산업의 허브로 자리잡아 강력한 시장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독보적인 팀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고정욱 핏펫 대표는 "펫시장의 비효율을 개선해나가겠다는 미션을 국내 최고 투자 파트너사들과 공유했다는 점에서 매우 유의미하다"며 "소변검사키트 외에도 진행하고 있는 추가적인 진단키트 및 솔루션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해 한국은 물론 세계를 대표하는 혁신적인 펫테크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